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53건)
힘을 준 편지
냉이를 샀다. 이때쯤이면 자주 냉이에 손이 간다. 봄나물인 냉이는 요즘이 가장 맛있을 때다. 겨울 추위를 온몸으로 이겨 내느라 애쓴 탓...
이나경(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  2021-02-25 09:42
라인
낙엽이 수북한 숲을 걷다
지난 몇 년 동안 눈이 시원하게 내리지 않아 겨울 가뭄이 계속될 것 같아 걱정이었다. 이미 예견된 겨울 가뭄이지만, 가뭄이 추위를 더 ...
홍은정(생태활동가)  |  2021-02-10 16:22
라인
산책 일상
포근해진 날씨 덕에 자작자작한 땅을 밟았다. 신발이 더러워질까 신경이 쓰였지만, 물이 고인 곳이나 땅이 무른 곳을 피해 이따금 큰걸음으...
송미란(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1-02-02 20:25
라인
대한과 입춘 사이- 대한에 매듭짓고 입춘에 새로 시작하길
글을 쓰고 있는 시점인 오늘(20일)은 절기상 ‘대한’이다. 명절도 아니고 그깟 절기가 대수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알면 알수록 오묘하고...
신승희(생태환경교육 협동조합 숲과들)  |  2021-01-27 09:43
라인
까치 둥지를 만들어요
겨울이 되어 잎이 떨어진 나무는 나뭇잎에 가려 꼭꼭 숨어 있던 비밀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산책 다니느라 그렇게 많이 오간 높은 참나무 ...
이나경(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1-01-19 10:05
라인
동네 하천따라 건강하게 걷기
1월의 겨울, 소한을 지나 대한으로 가는 길목이다. 영하의 기온이 계속되니 상하수도가 어는 것이 문제가 될 때이다. 아파트가 아닌 주택...
홍은정(생태활동가)  |  2021-01-12 10:08
라인
나무도 풀도 아닌 대나무 이야기
겨울이 깊어가고 있다. 코로나로 집콕하던 일상이 추운 날씨 덕분에 더 자연스러워졌다. 가끔씩 하는 동네 산책이 문밖을 나서는 유일한 일...
송미란(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1-01-05 09:52
라인
독수리 무용담
필자에게 겨울은 파란 하늘에 높이 뜬 독수리를 본 순간부터 시작된다. 양 날개를 활짝 편 채 날개 끝 깃털들이 하나하나 뻗어있는 검은 ...
신승희(생태환경교육 협동조합 숲과들)  |  2020-12-29 09:50
라인
그리운 눈과 겨울 숲 놀이
설핏 깬 잠결에 다른 소리가 들려왔다. 아주 작고 조용한 소리였다. “몇 시야? 이런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어? 근데 왜 이렇게 어두...
이나경(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12-23 09:59
라인
겨울, 새들 소리에 귀기울여보세요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마음껏 놀지 못한 지 오래다. 가끔 서너 명이 모여도 마스크 너머로 큰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이웃을 만나도 인사하...
홍은정(생태활동가)  |  2020-12-15 10:27
라인
기후변화에 취약한 크리스마스트리 ‘구상나무’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결국 코로나19는 멈추지 않고 추위에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크리스마스, 연말마저 조용히 집에서 ...
송미란(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12-09 09:52
라인
우리 동네 골칫거리 고라니가 멸종위기?
고라니 소리를 처음 들었다. 그렇게 숲에서 수많은 고라니를 봤어도 꽁지 빠지게 도망가는 녀석들만 봐왔기에 정작 그들이 어떻게 소리를 내...
신승희(생태환경교육 협동조합 숲과들)  |  2020-11-25 10:21
라인
나뭇잎으로 할 수 있는 재미 있는 놀이는?
만추의 산은 걷기만 해도 행복하다. 그 행복한 숲에서 아이들과 예쁘게 물든 나뭇잎을 주제로 수업했다. 아이들이 오기 전에 숲을 한 바퀴...
이나경(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11-16 21:22
라인
화려한 가을이 간다
강원도 산악지대에 첫눈이 내렸다는 뉴스와 함께 지난해에 비하면 보름 이상 늦었다는 이야기를 접했다. 입동 즈음이니 눈이 와도 이상하지 ...
홍은정(생태활동가)  |  2020-11-11 10:26
라인
순환 고리 되살리기
산으로 둘러싸인 필자의 마을은 추운 날이 일찍 찾아온다. 우스갯소리로 더운 여름이 지나 에어컨을 끄자마자 보일러를 튼다고 친구들에게 마...
송미란(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11-02 16:37
라인
억새와 갈대 그리고 달뿌리풀
노랗고 빨갛게 예쁘게 피는 국화 꽃송이들이 아니더라도 가을에 예뻐 보이는 풀들이 있다. 꽃이 지며 만들어낸 열매와 씨앗들이 무리지어 바...
신승희(생태환경교육 협동조합 숲과들)  |  2020-10-28 10:05
라인
칭칭 감아요, 칡
하늘이 열 일하는 요즘이다. 매일 저리도 예쁜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주는 하늘이 참 고맙다. 하늘을 배경으로 물들어가는 나무들, 풀숲에서...
이나경(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10-21 09:55
라인
줍고, 따고, 털고, 까기
시골을 가지 못한 연휴가 참 낯설다.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현명한 방법을 선택한 듯하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엔 여전히 사람들...
홍은정(생태활동가)  |  2020-10-15 08:49
라인
‘함께’라서 더 좋은 삶
필자에게 ‘어느 계절이 가장 좋아?’ 라고 묻는다면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처럼 참으로 어리석은 질문처럼 느껴진다. 봄은 꽃이 ...
송미란(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생태활동가)  |  2020-09-28 17:01
라인
혼자보다 여럿이 좋아!
보라색 꽃을 좋아한다. 봄에 피는 용담이나 구슬봉이를 좋아하고, 여름에 피는 산수국을 좋아한다. 가을이 오면 벌개미취가 내 마음에 들어...
신승희(생태환경교육 협동조합 숲과들)  |  2020-09-23 11:3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