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62건)
한느 보엘의 ‘Standing On The Edge Of love’
요즘 들어 ‘베이비부머’라는 단어가 심심찮게 입에 오르내리고 있지요? 베이비부머라는 말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자 군역을 마친 미국의 ...
정재근(음악평론가, 팝 칼럼니스트)  |  2020-01-22 09:40
라인
바비 블랜드의 ‘Sad Street’
해마다 일정한 시기가 되면 문화예술분야에서는 한해를 결산하는 의미로 각종 시상식이 열리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대중음악을 이야기하다 보...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2-30 13:46
라인
보니 레이트의 ‘I Can't Make You Love Me’
필자도 그랬지만 주변 연애상담을 받게 된 예전 기성세대들은 의례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라는 속담을 인용해서 애정전선의 ...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2-12 08:52
라인
빌리 프레스턴의 ‘You Are So Beautiful’
대중음악을 듣다 보면, 귀에 익은 유명한 곡인데 다른 가수가 불러서 좀 더 새롭게 느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경우를 보통 커...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1-27 10:05
라인
던 테일러 블루스 프로젝트의 ‘Movin’ On’
대부분의 독자들은 모르시겠지만, 아주 예전에 다운타운가 디스크자키(DJ)로 제 이름이 좀 날 무렵이었습니다. 어린 나이에 이름이 나고 ...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1-13 10:42
라인
마르시아 볼의 ‘성 가브리엘’
하늘은 파랗고 아침저녁 서늘한 것이 가을 느낌이 제대로 옵니다. 길가의 푸르딩딩했던 나뭇잎들도 뜨거웠던 여름에 바람이 쉬어갈 그늘을 만...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0-30 08:56
라인
폴 준노 밴드의 ‘I Know You’re Here With Me’
내가 사는 동네에는 필자가 주도한 주민들로 이뤄진 산악회와 여행 동호회가 있습니다. 그중 산악회는 6년여 동안 함께 하다가 이런저런 사...
정재근(음악평론가. 팝 칼럼니스트)  |  2019-10-16 13:46
라인
블러드 스웻 앤 티얼스의 ‘I Love You More Than You'll Ever Know’
수개월 후에 홍콩에 갈 일이 있기에 요즘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홍콩의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
정재근(음악평론가.팝 칼럼니스트)  |  2019-10-02 08:57
라인
틴슬리 엘리스의 ‘Feelin'no pain’
자기 인생의 진행 방향이 아주 사소한 계기로 결정되는 경우를 흔히 보게 됩니다. 가령, 우연히 범인을 검거하는 경찰의 모습을 보고 “난...
정재근(음악평론가.팝칼럼니스트)  |  2019-09-10 13:12
라인
‘악셀 레드’의 Mon Cafe(The Coffee Song)
오랜만입니다. 커피 한잔 하시지요. 커피, 즐겨 하시지요? 커피는 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음료 1위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커피가 와...
정재근(음악평론가.팝칼럼니스트)  |  2019-08-27 08:41
라인
다이애나 크롤의 ‘Temptation’
지금까지 참 많은 영화를 봤지만 아직도 필자의 마음속에 잔잔하게 자리하고 있는 사랑 영화 중에 ‘노팅힐’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미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4-24 11:55
라인
도나 옥스퍼드의 ‘Red, White & Blue’
잘 사는 법 못지않게 잘 죽는 법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세상입니다. 용인에 터를 닦고 사는 한 개그우먼은 자기 묘비명을 미리 써두었...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4-11 09:21
라인
JJ 케일의 ‘Sensitive Kind’
아무런 예고 없는 이별처럼 황당하고 슬픈 일이 또 있을까요? 그것이 그냥 생활 속에서 있을 수 있는 이별이라면 그런대로 견딜 수 있는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3-20 09:40
라인
도니 헤더웨이의 ‘A song for you’
요즘에는 조금 활동이 뜸하지만 이름만 대면 누구나 다 알법한 가수와의 인연을 잠깐 이야기하겠습니다. 고등학교 선·후배 인연으로 필자가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3-05 18:07
라인
밥 말리의 ‘No Woman No Cry’
재작년 크루즈 여행으로 카리브해의 섬나라 자메이카에 가본 적이 있는데, 그 곳에서 아주 인상 깊게 기억되는 두 가지가 있었어요. 가난한...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2-19 10:00
라인
스팅의 ‘Englishman In New York’
오래 전에 회자 됐던 한 증권회사 광고 문구 중에 ‘모두가 ‘예스(YES)’라고 할 때 ‘노(NO)’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1-29 10:30
라인
앨버트 킹의 ‘I'll Play The Blues For You’
연말과 연시에는 아무래도 주변에 인사할 일이 많아집니다. 한 해를 정리하고 또 한 해를 여는 시점인지라 그동안 소식을 전하지 못했던 주...
정재근( 음악평론가)  |  2019-01-15 09:32
라인
델버트 맥클린턴의 ‘I've Got Dreams To Remember’
어느 글에서인가 ‘힘 잃고 처진 어깨를 가진 아버지의 뒷모습을 보는 자식의 심정은 어색함과 안타까움이 교차한다’는 구절을 읽은 기억이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1-02 17:29
라인
웅산의 ‘Yesterday’
며칠 전 주변으로부터 ‘맨날 잘 알지 못하는 외국곡만 소개하지 말고 사람들이 많이 아는 대중적인 팝송이나 우리나라 곡도 한번 소개해 보...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8-12-18 10:29
라인
제니스 조플린의 ‘Move Over’
‘Some say love it is a river that drowns he tender reed~’아무 생각 없이 차에서 라디오를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8-12-05 11:19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