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6,879건)
골담초, 노랑 나비로 피다
우리 조상들은 오랫동안 농사일을 하며 살아오다 보니 나이가 들면 무릎과 허리가 많이 아팠을 거다. 그래서 그런 관절과 뼈에 좋은 약초에...
신승희(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  2019-05-01 09:43
라인
골프 친구의 선물
따뜻한 봄이 찾아오면서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하는 시기다. 한국에서는 아직 대중화된 편...
이동훈(서울새로운내과 원장·조지메이슨대학교 초빙&  |  2019-04-25 09:44
라인
다이애나 크롤의 ‘Temptation’
지금까지 참 많은 영화를 봤지만 아직도 필자의 마음속에 잔잔하게 자리하고 있는 사랑 영화 중에 ‘노팅힐’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미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4-24 11:55
라인
싱그러운 봄의 숲
아이들이 노는 초등학교 운동장에 바람이 살랑 분다. 꽃비가 내린다는 표현이 딱 맞아 떨어지게 벚나무 꽃잎이 살랑살랑 바람을 따라 떨어진...
홍은정(생태활동가)  |  2019-04-24 11:55
라인
기흥 만세시위 주도한 김혁, 북만주 독립군 부대를 호령하다
1919년 3월 30일 기흥면사무소 앞에서 300여 명의 군중이 만세시위를 벌였다. 오전 11시부터 하갈리 냇가를 따라 만세를 시작한 ...
김명섭(용인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단국대 강사)  |  2019-04-23 09:20
라인
설레는 볼의 홍조같은 빨간 꽃, 명자나무
얼마 전 서울 천호동의 한 공원에 가게 됐다. 그날은 마침 날씨도 따듯해 공원으로 산책 나온 사람들, 운동 나온 사람들, 그리고 사람이...
신승희(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  2019-04-17 09:33
라인
서부의 아가씨 (La Fanciulla del West)
작곡가 푸치니는 ‘우먼 킬러’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수없이 등장하는 오페라 여주인공들을 비극의 주인공으로 창조했기 때문이다. 오페라...
김현정(수원대 음대 교수,오페라칼럼니스트)  |  2019-04-16 09:13
라인
도나 옥스퍼드의 ‘Red, White & Blue’
잘 사는 법 못지않게 잘 죽는 법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세상입니다. 용인에 터를 닦고 사는 한 개그우먼은 자기 묘비명을 미리 써두었...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4-11 09:21
라인
이미 우리 마음속의 특산식물 ‘개나리’
미세먼지가 잠시 주춤거린다. 햇살도 좋고, 기온도 점점 높아지니 노란색 개나리만 피어있어도 기분이 절로 좋아진다. 어쩜 저리도 흐드러지...
홍은정(생태활동가)  |  2019-04-11 09:20
라인
곰팡이와 고지혈증 치료제
플레밍이 푸른 곰팡이에서 페니실린을 발견하고 1940년대 약품으로 개발되면서 많은 생명을 구하기 시작했다. 1940년 또 다른 곰팡이에...
이동훈(서울새로운내과 원장)  |  2019-04-10 10:08
라인
수지 풍덕천 2천여 명 시위 4월 3일까지 만세운동 이어져
3월 30일 아침 8시 수지면에서는 이틀 전부터 시위를 계획한 고기리 구장 이덕균(李德均, 당시 41세)이 안종각(安鍾珏) 등 주민 1...
김명섭(용인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단국대 강사)  |  2019-04-10 10:08
라인
68세 김병선 앞장, 18세 이인봉도 참가한 용인 만세운동
1919년 3월 24일 김량장공립보통학교 학생들의 만세시위를 시작으로 용인의 만세운동은 봇물처럼 터져 나왔다. 3월 28일 아침부터 용...
김명섭(용인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단국대 강사)  |  2019-04-04 09:51
라인
전설의 오페라 가수, 파리넬리와 오페라 리날도
1995년 벨기에 출신 영화 감독 제라르드 코르비오가 만든 영화 파리넬리의 감동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이 영화에서 천상의 목...
김현정(수원대 음대 교수·오페라칼럼니스트)  |  2019-04-03 09:13
라인
손톱만한 초록잎이 키워낸 연두꽃 ‘회양목’
짧은 봄이 시작됐다. 들에 나가 냉이를 캔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냉이꽃이 피었다고 난리다. 냉이와 함께 꽃다지, 광대나물도 피...
신승희(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  2019-04-03 09:05
라인
JJ 케일의 ‘Sensitive Kind’
아무런 예고 없는 이별처럼 황당하고 슬픈 일이 또 있을까요? 그것이 그냥 생활 속에서 있을 수 있는 이별이라면 그런대로 견딜 수 있는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3-20 09:40
라인
가지치기 당하는 나무들
여기저기 나뭇가지가 바닥에 떨어질 만큼 바람이 세게 분다. 바닷가가 고향인 필자는 바람이 부는 날이면 어김없이 고향을 생각한다. 시내를...
홍은정(생태활동가)  |  2019-03-19 19:53
라인
세상에 알려진 지 100년, 미선나무
3·1운동 및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올해는 여기저기서 큰 의미를 두고 행사가 치러졌다. 그런데 100주년이 되는 것이...
신승희(생태환경교육협동조합 숲과들)  |  2019-03-14 10:02
라인
삼손과 데릴라
오페라 속에서 다뤄지는 이야기는 주로 소설, 픽션 그리고 섹스피어나 푸쉬킨, 괴테 같은 대문호의 작품들 외에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
김현정(수원대 음대 교수·오페라칼럼니스트)  |  2019-03-13 09:36
라인
나무야? 풀이야?
이제 봄이 오는구나 싶다. 강가의 버드나무 가지가 노란 빛을 띄고 있다. 작년, 붉은색으로 납작 엎드려 있던 풀에 초록색 물이 오르기 ...
홍은정(생태활동가)  |  2019-03-07 08:29
라인
도니 헤더웨이의 ‘A song for you’
요즘에는 조금 활동이 뜸하지만 이름만 대면 누구나 다 알법한 가수와의 인연을 잠깐 이야기하겠습니다. 고등학교 선·후배 인연으로 필자가 ...
정재근(음악평론가)  |  2019-03-05 18:07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