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기획/특집
100만 대도시 용인 이끌 산하기관장 인사 문화 바꿔야 한다

출연기관 수장, 낙하산 아닌 전문가로 안착 바람직
대부분 현역 기관장 임기 1년 이상 남아…새 진흥원장 관심

김철 / 용인시민신문 자료

길게는 4년 짧게는 2년이면 진행되는 일종의 절차가 있다. 용인시 출자‧출연기관(이하 산하기관) 수장을 둔 인사다. 지금껏 재선 시장을 배출하지 못한 용인시는 공교롭게도 시장 임기와 이들 기관장 임기는 비슷한 주기를 보이고 있다. 그만큼 자치단체장과 산하기관장 간에는 밀접한 관계성이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일부 민선시장은 산하기관장 인사를 두고 시의회와 마찰을 빚는가하면, 언론의 질타도 끊이질 않았다. 

이를 두고 어떤 이는 행정기관과 협력적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차원에서 동색이 적절하다고 말하고 있지만 다른 일각에서는 보은‧측근용 자리 나눠주기라고 비난하고 있다. 결국 이 두 평가는 하나의 기준선을 두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전문성이다.

특히 인구 100만명을 넘긴 용인시가 대도시로 자리매김을 하기 위해서는 산하기관 인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100만 대도시 수장에 오른 민선 7기 백군기호의 공공기관장 인사 방향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게다가 용인시는 인구 100만 돌파에 맞춰 시정연구회 등 산하기관이 증가할 뿐 아니라 지방분권 강화란 중앙정부 지침에 맞춰 산하기관 역할 역시 과거와 다른 질적인 변화가 필요한 것이 시대적 요구다.  

용인시 산하기관장 남은 임기는=용인시에는 용인도시공사를 비롯해 7개의 산하기관이 있다. 이중 디지털산업진흥원 박재신 원장과 자원봉사센터 유재철 센터장이 각각 2년간 연임을 마치고 오는 10월이면 임기가 마무리된다. 이에 따라 모집 공고 절차를 거쳐 교체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 하지만 이외 출자‧출연금액 덩어리가 큰 용인도시공사와 용인문화재단 수장인 김한섭 사장과 김혁수 대표이사의 경우는 임기가 2년 이상 남아 있어 자진 사퇴 없이 임기를 마무리 할 지 관심이다. 그 외 인재육성재단 주상봉 이사장과 청소년 미래재단 신동빈 대표이사 역시 임기를 시작한지 1년 정도 된 상황이라 임기 완료를 완수할지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민선 7기 백군기호가 임기를 시작한지 20여일이 지난 현재 산하기관장 교체에 대한 정보를 듣는 것은 아직은 쉽지 않다. 이는 주요 산하기관장 임기가 1년 이상 남은 것이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하지만 현재 임기가 막바지에 이른 일부 기관 수장에 대한 후보명단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맞춤형 기관장 투입 위한 조기 강판 가능성은=민선시장 임기가 시작되면 행정 및 정치적 방향이 비슷한 인물을 기관장에 앉히는 경우는 빈번한 일이다. 이에 용인시도 자유롭지 못한 관행 중 하나는 남은 임기와 무관하게 자의타의로 퇴진하는 경우가 빈번했다는 것이다. 민선 7기에도 맞춤형 기관장 교체 가능성이 있느냐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부분이다. 

우선 가장 교체 가능성이 높은 기관은 디지털산업진흥원이다. 2016년 10월 연임에 성공한 박재신 원장 임기가 두 달여 남은 데다, 그동안 인사문제, 당원모집 의혹 등 끊이지 않은 구설도 교체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정치권을 비롯한 각종 친여권 인사들이 진흥원 원장 후임과 관련해 이미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임기가 5개월 여 남은 용인시 축구센터 김길수 상임이사에 대한 교체 카드도 꺼내들지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그동안 축구센터 무용론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상태에서 백군기호가 어떤 기조로 센터를 운영할지 판단할 수 있는 선택지 중 하나기 때문이다. 

이외 자원봉사센터 유재철 센터장도 임기가 2개월 여 밖에 남질 않아 교체 대상에 포함되지만 거론되는 후보군은 아직은 구체화 되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이외 임기가 2년가량 남은 용인문화재단 김혁수 대표이사는 3번에 걸쳐 연임할 만큼 신뢰를 보이고 있어 임기 중 교체는 쉽지 않다. 하지만 임기가 비슷하게 남은 용인도시공사 김한섭 사장에 대한 판단은 쉽지 않아 보인다. 백군기 시장이 개발사업과 난개발을 주요 기조로 기존과는 다른 방향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앞서 6월 용인보정도시개발을 두고 제기된 김 사장 뇌물 수수 의혹이 어떻게 마무리 될지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