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책 읽는 도시 만들자-용인시, 서점 공익성 강화…시민 손에 책 건네다


엄격히 말하면 공공기관이 개인사업장에 직접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을 하는 것은 특혜가 될 수 있다. 공공사업에서 이익충돌이 발생할 경우 사익이 아닌 공익에 무게중심을 두는 것도 그 이유 때문이다.   
 

사진 출처-용인시청 홈페이지

이 기준으로 본다면 용인시가 지난해 시민 독서 증진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희망도서 바로 대출제나 최근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이 대표발의 해 가결된 ‘용인시 지역서점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역시 자율경쟁 시장 구조에서는 불공정 거래를 부추기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 

그럼에도 용인시가 서점주에게만 혜택을 주는 특혜로 보일 수 있는 각종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는 독서에 담긴 공익성이 더 크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용인시가 지난해 용인시 전국 최초 실시한 희망도서 바로 대출제. 도서관에 원하는 책이 없을 경우 지역 서점에서 빌려볼 수 있도록 해 시민들이 편리한 독서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역 서점에 특혜 지원이라는 지적은 듣기 힘들다. 오히려 이를 위한 관리 시스템은 특허로 승인 받을 만큼 성공적 행정이라는 평을 받는다. 

뿐만 아니라 정찬민 시장은 17일 지역 서점 대표들과 서점 활성화 및 독서진흥 방안을 위한 논의를 진행, 향후 도서관 장서 구입 시 지역서점 도서 우선구매 방안과, 침체된 소규모 서점들의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상생 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용인 내 21개 지역 서점 중 19곳이 참여하고 있다. 

용인시가 한권의 책으로 함께 하는 용인시를 만들겠다는 취지에서 진행하고 있는 ‘한 책으로 하나되는 용인 독서선포식’ 역시 독서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데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 
용인시의회는 박남숙 의원이 대표 발의한 용인시 지역서점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도 책 읽는 용인 문화 확산에 한 몫할 것으로 기대 된다. 

이 조례는 용인시장이 도서구입 시 지역서점에서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정책을 시행하고,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른 소상공인이 경영하는 지역서점은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시는 지역서점의 활성화를 위해 ‘용인시 지역서점위원회’를 둘 수 있으며 위원회에서는 지역서점 활성화 지원 사업에 관한 사항과 지역서점의 사회공헌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하게 된다. 이에 지역서점 활성화에 기여한 공적이 뛰어난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해 포상할 수 있도록 했다.

박남숙 의원은 “이 조례가 용인시 소재 지역서점이 지역 문화 공간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시민의 독서문화 진흥에 이바지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외도 용인시는 지난해 7월 용인경전철 기흥역에 무인 스마트도서관 1호점을 연데 이어 올해 7월 죽전역에 2호점을 운영하는 등 바쁜 직장인을 위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흥역 스마트도서관은 올해 6월까지 총 이용자가 8800여명으로 하루 평균 25명에 이를 만큼 호응을 받고 있다. 
 

사진출처-용인시청 홈페이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전체 주택의 80%에 이르는 용인 도시 형태에 따른 특색도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용인에는 현재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작은 도서관 90여곳이 운영되고 있다. 서점 뿐 아니라 대형도서관 등을 제외한 독서를 할 수 있는 공간이 그만큼 늘었다는 의미다. 

하지만 지역별 작은 도서관 현황을 보면 기흥구에는 60곳이 있는 반면 처인구에는 29곳에 머물러 균형추를 맞출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