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2차 정례회 시정질문
전자영 시의원, 기흥 농서동 체육시설 이용 비위생매립지 문제 지적
전자영 의원은 기흥구 농서동 비위생매립지에 들어선 민간체육시설로 인한 문제에 대해 대책을 요구했다.

 “원상복구 의지 있나” 질타

용인시의회 전자영 의원이 민간 체육시설로 이용되고 있는 기흥구 농서동 비위생매립지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문제점들에 대한 해결책을 거듭 요구했다. 

전 의원은 기흥구 농서동의 한 비위생매립지를 사례를 들며 “30여 년 전 불법으로 매립된 쓰레기 흔적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그 피해는 아직도 여전하다”라며 “생활폐기물을 마구잡이로 묻은 일부 비위생매립지는 지금까지 농지나 체육시설로 이용되고 있다”고 문제 제기에 나섰다.  

전 의원은 이어 “13년 전 들어선 민간체육시설의 인허가 과정을 파헤친 적이 있다. 그 당시부터 줄곧 이곳에 쓰레기가 묻혀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악취에 시달리는 주변지역 주민들의 생생한 증언도 있었다”라며 “30여 년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우리의 땅과 하천은 물론 주민들도 시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에 “민간체육시설 인허가 과정을 확인했는지. 그 서류를 확인했다면 다음 과정은 현장에 쓰레기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야 하는데 그 현장을 파헤칠 수 있냐”고 시에 물었다. 

더해 “민간체육시설이 들어서면서 박힌 파일이 수십 개다. 만약 쓰레기가 있다면 침출수가 어디서 어떻게 흘러나오는지 원인을 찾아야 한다”며 “또 침출수가 더 이상 땅과 하천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원상 복구할 의지가 있냐”고 물었다. 

전 의원은 “비위생매립지에 들어선 시설을 전수조사해서 용인시에서 반복적으로 답습하고 있는 인허가 문제를 확인하고 대책을 세울 수 있는지 답변해 줄 것”을 요구하며 마무리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