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연재기사 김영란의 향기가 있는 그림
조각보 위의 꽃정원

오늘은 일층에서 그림을 그렸다. 그림을 그리며 완벽하게 몰두해 그림 속에 들어앉은 것처럼 시간도 공간도 잊은 채 그릴 때도 있지만, 때로는 온갖 잡다한 생각과 온갖 상념을 한짐 심장에 얹은 채 붓은 화폭 위를 헤엄칠 때도 있다. 

일층 갤러리에서 내다보면 초록의 꽃잎들 위에 푸른 별이 한가득 내려앉아 있다. 총총총 박혀 있다. 산수국이 푸른 은하수가 되어 물결친다. 30분 그리고 5분 내다보고, 또 30분 그리고 5분 내다보면서 완전히 몰두하진 못했지만 즐기며 작업을 한 날이다. 

6월이 지나면 져버릴 산수국. 간간이 그꽃을 내다보며 화폭 위에는 조각보와 작약 그리고 당근꽃을 그려 넣는다. 아마도 오늘밤엔 분명 수국 꿈을 꿀 거야!

김영란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