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생활 생활
경안천 상류에 실지렁이 뭉실뭉실, 콩나물이 둥둥
팔당호로 흘러들어가는 경안천 지류인 금학천이 자연친화적 인공 습지 조성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경안천으로 오염물질이 바로 흘러들어가고 있어 하천 관리에 문제가 있음이 지적됐다.


금학천과 합류되기 바로 전의 경안천 본류는 지금 하천주변 상가와 주택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이는 생활하수로 심각하게 오염되어 있다. 육안으로도 바로 보이는 음식찌꺼기 등 오염물이 썩으면서 풍기는 악취로 인해 둔치에 서 있기조차 어려울 지경이다. 건조한 기후가 계속된 탓에 수량도 적어져 오염상태는 더 심각해 보인다.


또한 제방 아래 하수가 흘러나오는 하수관 앞에는 썩은 물에서나 발생하는 붉은색 실지렁이가 덩어리진 채 뭉실뭉실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하천을 찾아오는 시민들에게 혐오감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 청소년하천지킴이단을 이끌고 하천모니터링을 나온 용인환경정의 관계자는 “경안천 본류의 오염원이 이렇게 방치되고 있는 상태에서는 지천 및 주변 환경에 아무리 신경을 쓰더라도 깨끗한 수질을 기대할 수 없지 않겠느냐”며 “저런 오염원이 하천으로 흘러들어오는 경로를 먼저 파악하여 조치를 취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천모니터링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심각하게 오염된 경안천의 상태를 살펴보고는 “하천 둔치에조차 더 이상 머무르기가 싫다”고 자리를 뜨며 “저런 물에 들어가면 바로 피부병에 걸릴 것 같다”고 걱정했다.


경안천은 현재 하천 환경개선사업추진에 따라 하천을 깨끗하게 하고 지역의 특성을 살린 친수 공간, 시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둔치 주차장이 철거된 상태이며 인공 습지 조성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경안천을 흐르는 물이 이 습지를 통과하면서 자연스럽게 정화되어 팔당호로 흘러들 것으로 기대되고 있지만 생활하수관에서 나온 물이 처리되지 않고 바로 하천으로 흘러드는 것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앞서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깨끗한 경안천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오염된 하천

 

 

   
오염된 하천

 

   
하천으로 바로 흘러들어가 있는 콩나물, 파 등의 음식물찌꺼기

   
제방 아래 하수관 앞에 실지렁이가 뭉실뭉실 떼지어 발생해있다.

이정현 시민기자  nanum813@naver.com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