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일반
용인시, 관광업체, 박물관·미술관 등 지원 나서
5인 이하 예약방문만 가능하다는 한국민술관 홈페이지 안내문.

경기 용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여행업체와 박물관·미술관을 지원키로 하고, 지난 4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위기극복 관광업계 지원사업 대상은 2020년 12월 31일 기준 관광진흥법에 따라 등록된 용인지역 내 관광업체다. 단, 이미 폐업했거나 영업정지 처분을 받고 있는 업체, 영업정지 처분 종료 후 6개월이 지나지 않은 업체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사립 박물관과 미술관 역시 2020년 12월 31일 기준 등록된 곳으로, 국·공립 및 대학 등의 박물관과 미술관은 제외된다. 이번에 100만원씩 지원을 받는 곳은 한국등잔박물관, 예아리박물관, 한국미술관, 마가미술관, 안젤리미술관, 근현대사미술관 담다, 한국민속촌박물관 등 7곳이다.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 위해 휴관 중인 이영미술관과 신영숙컬렉션박물관 등 2곳, 학교시설로 분류된 삶의 이야기가 있는 집(헌산중)이나 에버랜드와 별도로 운영 중인 호암미술관·삼성화재교통박물관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지원금은 지급 대상 최종 확인 절차를 거쳐 계좌로 입금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