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제자리걸음 용인시립지역아동센터, 공간 확보에 어려움

민간센터, 시립아동센터와 상생 기대
김승민 “더 적극적인 행정력 필요” 강조

아이클릭아트

경기 용인시는 지난해부터 아이 돌봄 확대와 공공성을 목적으로 시립지역아동센터 신설을 준비하고 있으나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시는 지난해 10월 ‘용인시 지역아동센터 운영 등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시립지역아동센터 설립 근거를 만들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마땅한 공간을 찾지 못해 신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용인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김승민 회장은 “최소 전용면적 82㎡ 이상의 유휴공간을 10년간 무상으로 제공할 수있는 장소를 찾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시에서 더 적극적인 행정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시립지역아동센터가 신설되면 기존 아동센터의 거점 역할과 아동 돌봄 시설 확대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존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역아동센터는 저소득층 가정 아동(초등학생~18세 이하)에게 교육, 건전한 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돌봄을 제공하는 곳으로 개인이나 민간단체에서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저소득층 뿐 아니라 일반가정아동 비율을 높여 아동 돌봄 기능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현재 용인시는 35곳 지역아동센터가 운영 중이며 800여명이 넘는 아동이 이용하고 있다. 인근 지역 수원과 성남은 각각 63곳과 53곳이 운영 중이며 성남의 경우 시립지역아동센터가 5곳이나 있다. 각 시의 아동인구 수를 비교해 보면 용인시 지역아동센터가 턱 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있다. 성남과 수원 아동 인구는 각각 14만1300명, 19만7840명이다.

용인은 20만1200명으로 가장 많은 아동인구가 있지만, 지역아동센터는 20~30곳 가량 차이가 난다. 그만큼 아동 돌봄 시설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개인이나 민간단체가 지역아동센터를 신설할 경우 2년 동안 지자체 지원 없이 민간 주도로 이뤄져야하기 때문에 부담감이 상당하다는게 김 회장의 설명이다. 3년째 관내 지역아동센터가 35곳으로 정체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시립지역아동센터가 신설되면 아동 돌봄 기반 확충과 예산 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지속적으로 시립지역아동센터를 확대함으로써 아동의 안전한 돌봄과 학습 지도가 이뤄지면서 용인시 아동 시설 인프라도 확대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김 회장은 “코로나19로 긴급돌봄을 하는데 30명 정원 중 25명이 오고 있다. 저소득층 아동들이다 보니 학원 보낼 형편이 되지 않아 이곳으로 보내고 있는 것”이라며 “그만큼 아동들이 머물 시설이 마땅치 않다는 얘기다. 아동의 안전한 공간 확보를 위해서 시립지역아동센터가 꼭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시립지역아동센터가 신설되면 전반적인 운영 수준과 체계가 마련됨으로써 거점 역할은 물론 기존 지역아동센터와 시너지 효과가 발휘된다는 것이다. 이같은 시설 확보를 위해서는 시가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김 회장은 주문했다.

김 회장은 “최소 전용면적 82㎡ 이상의 공간을 10년 동안 누가 무상으로 제공해주겠느냐”면서 “다함께돌봄은 올해까지 10여개 넘는 곳이 문을 열 예정인데, 시립지역아동센터는 단 한 곳도 신설되지 못하고 있다.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시립지역아동센터 수요는 있지만 시설이 없는 처인구 원삼, 남사 등에 신설할 계획”이라며 “공간 확보를 위해 현재 신축 사업에 들어간 원삼기초생활육성사업, 신갈오거리 신축계획 등에 수요 요청을 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