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민기 의원, 학교보건법 개정안 대표발의

급성 알레르기 쇼크 대처 교육 의무화 추진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국회의원(용인시을)은 15일 학교 교직원 등에게 급성 알레르기 쇼크 대처 요령을 필수적으로 교육하도록 하는 ‘학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서 공개하는 통계 자료에 따르면 음식의 유해작용으로 인한 ‘아나필락시스 쇼크(중증 전신 급성 알레르기 반응)’로 병원을 찾은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 환자는 2015년 250명에서 2019년 564명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상세불명의 아나필락시스 쇼크’ 환자 수 역시 2015년 2024명에서 2019년 3378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급성 알레르기 쇼크는 단시간 내에 여러 장기를 침범해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2013년 우유 알레르기가 있던 한 초등학생이 학교 급식을 먹은 후 호흡곤란과 저혈압을 동반한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숨지는 사건도 있었다.

그럼에도 현행법은 교육 현장에서 급성 알레르기 반응 발생 시 행동대응 요령과 관련한 교육, 훈련에 대해 규정하고 있지 않아, 유치원 및 학교 교직원 등이 급성 알레르기 반응사고 발생 시 대처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김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유치원 및 초‧중등학교에서 교직원 등에게 급성 알레르기 대처 요령에 관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학생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교육 현장에서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