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 어린이집 865곳에 휴원 명령

“맞벌이 부부 등 돌봄 공백 발생 땐 긴급보육”
키즈카페 방역수칙 준수 여부 긴급 점검 키로

 

23일 용인시의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명령에 따라 용인시청 내 상록어린이집도 휴원 안내문을 붙이고 휴원에 들어갔다.

용인시는 키즈카페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어린이들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23일 어린이집 865곳에 대해 휴원 명령을 내렸다. 시는 이번 어린이집 휴원 명령은 정부가 24일부터 2주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는 점을 고려해 상황이 안정될 때 해제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집 휴원으로 맞벌이 부부 가정의 돌봄 공백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시는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맞벌이 부부 등 보호자가 영유아를 가정에서 양육할 수 없는 경우 긴급보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긴급보육을 실시하는 어린이집은 수시 소독, 아동 및 직원에 대한 발열 확인, 외부인 출입 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백군기 시장은 “어린이집 휴원은 어린이 안전을 지켜내고자 하는 조치임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집에 당부를 요청했다.

한편, 시는 지역 내 모든 키즈카페에 소독을 진행하고,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긴급 점검해 미준수 업체에 대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