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 양지 물류센터 신축현장서 콘크리트 기둥 써러져 7명 다쳐
16일 처인구 양지면 물류센터 신축현장에서 콘크리트 기둥이 무너져 임시계단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6일 오후 4시34분경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양지리 물류창고 공사 중 콘크리트 기둥이 무너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7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용인소방서는 콘크리트 기둥이 임시계단을 덮쳐 작업자 7명이 고립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굴절차 등을 이용해 구조했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에 대해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