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찬민 의원 “행안부 특별교부세 7억원 확보”

삼가초 통학로 개선사업ㆍ처인성 역사공원 조성에 사용 예정

정찬민 용인시갑 국회의원(미래통합당)은 5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처인구 삼가초등학교 보행환경 개선과 처인성 역사공원 조성 등 2개 사업에 대한 특별교부세 7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이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삼가초등학교 일대 보행환경 개선사업비 3억원, 처인성 역사공원 조성 사업비 4억원이다. 

특별교부세는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나눠주는 지방교부세 중 일정한 조건을 붙이거나 용도를 제한해 교부하는 재원이다. 

정 의원은 특별교부세 확보로 어린이들 통학로에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던 삼가초등학교 주변 보행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삼가초 주변은 낡은 보도블록과 펜스로 인해 학생들의 등하굣길에 안전사고 위험은 물론, 지역주민들이 보행에 불편을 겪어 개선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던 곳이다.

처인구 지역의 대표적인 역사 유적지인 처인성 역사공원 조성사업도 이번 특교 확보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처인성(경기도기념물 제44호)은 대몽항쟁의 승전지로 역사적 가치에 대한 관심 유도와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용인시가 2017년부터 조성 중에 있다. 

정 의원은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행안부 윤종인 차관에게 처인구 현안을 설명하고 실무 협의를 지속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찬민 의원은 “우리 아이들과 주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처인구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널리 홍보할 수 있도록 지역현안 해결과 예산확보 등 국회 차원의 지원 노력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