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생활 건강/의학
최동훈 병원장 “용인시 유일 대학병원, 지역과 상생하며 신뢰받는 병원될 것”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봉헌식 개최
 

봉헌식에 참석한 내외빈과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들이 축하 테이프 절단식을 갖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25일 용인세브란스병원 대강당에서  봉헌식을 개최했다. 

3월 1일 기흥구 동백동에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연면적 11만 1633㎡, 지상 13층, 지하 4층, 708병상 규모로 중환자실 59병상, 수술실 18실, 응급진료센터 29병상을 갖췄다. 33개 진료과와 심장혈관센터, 퇴행성뇌질환센터, 디지털의료산업센터 등 3개의 특성화센터를 운영하며 특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국내 최초로 입원환자의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통합반응상황실을 도입해 환자 안전을 도모했다. 응급 상황 발생 시 조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대응팀을 운영하고, 전 병동에 입원전담전문의를 배치해 외래부터 수술, 입원까지 전문의가 책임지고 관리하는 안전한 병원을 구현해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의료 인프라를 공유하는 ‘하나의 세브란스’ 개념을 도입했다. 이러한 의료 전문성과 더불어 원내 구축한 5G 기반의 첨단 디지털 솔루션으로 환자 편의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과 세브란스의 명성, 전문성을 오롯하게 이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미래형 환자 치료 시스템을 구현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