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 주거 환경 개선 차상위계층 4가구 모집

용인시,건축사회·KCC와 집고치기 협약 

용인시는 22일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차상위계층 4가구를 대상으로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7일 용인시 건축사회, ㈜KCC와 ‘마음모아드림 집고치기 지원사업’ 협약을 맺은데 따른 것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도배·장판 및 싱크대 교체, 화장실 수리, 창호·전등 교체 등 수리가 시급한 부분에 대해 지원 받을 수 있다.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장애인, 홀몸 노인, 한부모 가정, 조손가정 등 차상위계층은 주거지 관할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초생활수급대상자나 3년 이내 유사한 집수리사업 혜택을 받은 가정은 신청할 수 없다.

협약에 따라 용인지역 건축사회는 집수리에 필요한 설계와 시공 등의 분야에 재능기부로 참여하고, ㈜KCC는 집수리에 필요한 자재를 지원키로 했다. 김동원 주택과장은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한 용인지역 건축사회와 KCC 지원은 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