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코로나 피해농가 위한 저금리 농업정책자금 접수

금리 1%로 인하…최대 30억원까지

용인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농가들이 농협의 저금리 장기융자상품인 농업정책자금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농산물 판매액의 25.8%를 차지하는 270호에 이르는 화훼농가를 대상으로 공판장 출하선도금 명목의 화훼유통개선비를 대출해준다. 이를 위해 1.5%이던 금리를 2021년까지 한시적으로 1%로 인하하고, 출하실적이 우수한 농가에 대해선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준전업농이나 부채가 있는 농업인들은 농업경영회생자금을 연 1% 이자에 3년 거치 7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개인은 20억원, 법인은 30억원까지 빌릴 수 있다. 또 비닐하우스 등 농사에 필수적인 시설을 설치‧개보수하는 비용 일부를 3년 거치 3~10년 상환 조건으로 대출해주고, 시급한 목돈이 필요한 농축산 농가를 위해 1000만원 이내의 경영자금을 1년 상환 조건으로 2.5% 금기로 빌려준다.

대출을 받으려면 지역 농·축협이나 농협은행, 화훼농가의 경우 aT양재화훼공판장이나 농협화훼공판장에 신청하면 된다. 농업정책과 생산지원팀 관계자는 “행사가 취소되거나 개학이 연기되면서 화훼나 급식용 농산물의 출하 시기를 놓친 농가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며 “성수기를 놓쳐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은 농가들이 정책자금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바란다”고 밝혔다.(문의  농업정책과 생산지원팀 031-324-2311)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