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맛집/여행
에버랜드, 장미축제 개막...100만 송이와 사랑에 빠져볼까

에버랜드가 17일부터 6월 16일까지 한 달간 ‘장미축제’를 연다. 1985년 국내 최초 꽃 축제로 시작해 올해 35회째를 맞는 에버랜드 장미축제 주제는 ‘사랑과 연애하기 좋은 데이트 성지’다.

에버랜드는 약 2만㎡ 규모의 장미원에 약 720종 100만 송이의 장미를 화려하게 선보이고 로맨틱한 포토스팟, 장미향기 체험, 장미원 공연 등을 새롭게 마련해 사랑과 연애의 설레는 감정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축제 메인 무대인 장미원은 지난해 중앙화단, 전망대 등을 새롭게 선보인 데 이어 올해는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주제로 한 장미 테마존으로 변신했다.

장미원 입구에서부터 순차적으로 만나게 되는 5개 테마존에서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지고, 프러포즈를 거쳐 결혼식과 파티를 펼친다는 이야기를 따라 100만 송이 장미와 장미 아치, 조형물 등 다양한 포토스팟을 체험할 수 있다. 100만 송이 장미는 로지브라이드, 스위트드레스, 틸라이트 등 에버랜드가 자체 개발한 20종의 장미 신품종과 함께 포트선라이트(영국), 뉴돈(미국), 나에마(프랑스) 등 세계 각국의 대표 장미 720종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장미축제는 에버랜드가 아모레퍼시픽 마몽드와 공동으로 새로운 장미향을 개발해 이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축제 기간 진행된다.

에버랜드가 자체 개발한 신품종 장미 ‘떼떼드벨르’를 활용해 새롭게 탄생한 장미향은 활짝 웃고 있는 듯한 꽃잎 모양처럼 시원하고 달콤한 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장미축제 기간 장미원에서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이번에 개발한 장미향이 담긴 방향제를 현장에서 증정하는 SNS 인증샷 이벤트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 진행된다.

매주 토요일에는 전문 조향사와 함께 나만의 장미향수를 만들어 볼 수 있는 ‘라라의 향수 공방’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체험은 선착순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장미원에는 꽃잎이 날리는 에어돔, 대형 에어벌룬 등 꽃을 피우는 탄생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는 ‘마몽드 가든’을 24일부터 새롭게 선보인다.

장미축제 기간 에버랜드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문을 연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