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전기차 증가 불구 용인시 등 공공기관 보급률은 저조

구·협력기관 전기차 보유 거의 없어

급속충전기 등 충전시설 확충 시급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에 따라 전기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8년 6월 말 현재 3만6835대에 달하고 있다. 이는 1년 만에 2.3배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경기도에 1만2200여대의 전기차가 등록돼 있는데, 2018년 12월 말 현재 기준으로 용인시의 전기차 등록차량은 처인구 338대, 기흥구 343대, 수지구 216대 등 모두 897대(약 7%)에 이른다.

용인시는 올해에도 초소형 전기자동차 35대를 포함해 325대의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에 있다. 정부 보조금이 해마다 조금씩 줄어 올해에는 작년보다 300만원 감소한 900만원(시비 500만원 제외)이 지원될 예정이지만, 차질 없이 보급이 이뤄진다면 연말 용인시 전기차 등록대수는 1100대 가량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용인시와 시 출연·출자기관(협력기관)의 전기차 보급률은 저조한 실정이다. 용인시에 따르면 시 본청(사업소 포함)과 구청, 읍면동, 시 협력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업무용 전기차는 올해 1월 말 현재 시 본청과 사업소 7대, 처인구 7개 읍면동에서 8대, 기흥구 10개동에서 11대, 수지구 9개동 10대, 용인도시공사 1대 등 총 37대에 불과하다. 각 구청은 한 대도 보유하고 있지 않았으며, 도시공사를 포함해 축구센터, 미래재단, 문화재단, 디지털산업진흥원, 자원봉사센터 등 6개 협력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전기차는 단 1대에 그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 정책과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정작 공공기관의 친환경 자동차 보급률은 상대적으로 낮은 실정이다.

공공기관의 낮은 전기차 보급률도 문제지만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걸맞은 충전 인프라도 확충도 필요한 상태다. 한전과 한국환경공단, 경기도 등은 충전소 설치 확대에 나서고 있지만 빠르게 증가하는 차량 속도에 비해 충전소 시설 여건은 좀체 개선되지 않고 있다.

시에 따르면 2018년 12월 현재 설치가 진행 중인 시설까지 포함해 개방형충전소는 97곳에 180대이고, 공동주택 충전소는 111곳에 278대, 이동형 충전기 사용을 위한 전자태그 수는 218곳에 6842개이다. 충전기 458대 가운데 30분~1시간이면 충전되는 급속충전기는 133곳인데 반해 나머지 325대는 4~5시간 충전해야 하는 완속충전기여서 전기차 이용운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더구나 설치 및 관리 주체가 제각각이어서 고장이나 파손 등으로 인한 수리에도 어려움이 따르는 실정이다. 용인시청이나 읍면동사무소 등 공공기관에 설치된 개방형 충전소는 한전, 한국환경공단, 경기도 등이 설치, 관리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시설이 설치된 기관에 민원을 제기해도 한전 등 설치기관에 연락해 시설을 설치한 업체가 정비해야 하는 등 2~3단계를 거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여기에 전기차 소유자들의 공동주택 내 충전시설 설치 요구가 적지 않지만 관리주체인 입주자대표회의의 동의를 받아야 가능해 충전인프라 확대가 더딘 상태다.

용인시 기후에너지과 관계자는 “시는 보조금 비율에 따라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할 뿐 설치 및 관리주체가 따로 있어 민원이 제기돼도 해당 기관으로 보낼 수밖에 없다”며 “특히 신규 아파트는 법적으로 충전시설 설치가 의무화 됐지만 기존 아파트의 경우 입대위 승인이 없으면 충전소 설치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해 법 제도 정비와 충전시설 개선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