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희망찬 2019년 시작, 명인과 함께

도국악당 개관 15주년 ‘신년음악회’

한국재즈 선구자 이정식 출연

경기도국악당 출연자 사진 왼쪽부터 김권식 조갑용 이정식

기흥구 보라동에 위치한 경기도국악당 흥겨운극장에서 26일, 국악 신년음악회가 열린다.

전석 초대로 기획된 이번 신년음악회는 개관 15주년을 기념하고 용인시 관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주역들을 초청해 마음에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경기도국악당에서 신년음악회를 개최하는 것은 개관 이후 처음이다.

희망찬 2019년의 시작을 축하하기 위해 전자바이올린, 태평소, 색소폰, 민요 등 다양한 장르의 명인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 최초 전자바이올리니스트 김권식, 국악 명인 조갑용, 한국 재즈의 선구자 이정식이 무대에 올라 음악가 인생 50여년의 세월을 녹여낸 열정으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경기도립국악단과 경기도립무용단도 참여해 힘을 보탠다. ‘2019 새해를 여는 소리’로 경기도립국악단과 경기도립무용단 사물팀이 공연의 시작을 웅장하게 알린다. 전자바이올린과 색소폰이 만난 ‘하바나길라’, ‘고구려혼’과 함께 경기도립국악단 최근순 명창의 민요도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의 마지막은 신명나는 사물놀이 장단에 전자바이올린과 색소폰이 어우러진 ‘성주굿’으로 장식한다. ‘성주굿’은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전석 무료. 티켓 문의 경기도국악당 국악사업팀 031-289-3264)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