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자율방재단 전면 재정비, 가동성 '최대치'

2월28일까지 각 읍면동 주민센터서 가입신청 접수

자연재난 등의 발생에 대비해 활동하고 있는 자율방재단.

용인시민이 자발적으로 안전 예방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더 확대됐다. 용인시는 시민이 중심이 된 자율방재단을 효율적이고 신속한 재난대비 체제를 갖추기 위해 600여명 규모로 조직을 전면 재정비한다. 이에 맞춰 시는 다음달까지 단원을 모집한다.

이는 지난해 12월 개정된 ‘용인시 자율방재단 운영 등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으로 조직을 확대·재정비해 실제로 가동할 수 있는 자율방재단을 만들려는 것이다.

시가 이처럼 자율방재단을 재조직하려는 것은 2007년 최초 구성된 기존 자율방재단이 193명의 단원이 있지만 인원대비 참여가 저조하고 시 전체 조직만 구성돼 있어 읍·면·동 상황에 신속한 대응에 어려웠기 때문이다. 또 지역별 인원수 편차가 심한데다 가입 세부 규정조차 없어 실질적인 조직관리가 쉽지 않았다.

이에 지속적인 인구 증가와 서울시에 버금가는 넓은 행정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전시설이 부족해 발생하는 사각지대를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1차로 2월말까지 각 읍면동별로 20명 내외의 단원을 모집해 지역자율방재단을 구성하고 이를 시 전체로 통합해 총 600여명 규모로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또 자율방재단에 단장을 보좌해 실질적으로 조직을 관리할 사무국장과 각 구별 부단장을 임명하는 등 조직 체계를 갖추고 이후 연중 단원을 모집할 계획이다.

자율방재단은 앞으로 각종 재난에 대비해 사전예방활동과 함께 재난발생 시 응급복구와 긴급구호물자 조달 및 전달 등을 맡게 된다.

자율방재단 가입 자격은 용인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개인이나 단체, 법인이며, 단장이 인정하면 다른 지역의 개인이나 단체 등도 가입할 수 있다. 가입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하면 된다.

기존 단원을 포함해 자율방재단원으로 활동할 의지가 있는 시민이나 단체 등은 반드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자율방재단 재정비는 각종 재난을 예방하고 재난발생 시 보다 신속한 대처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많은 시민의 참여를 당부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