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7월 씨네오페라 자유 꿈꿨던 비운의 시골처녀 ‘마농’
'마농 레스코' 포스터

용인문화재단은 7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리차드 에어 제작, 파비오 루이지 지휘한 푸치니의 ‘마농 레스코’ 오페라를 7월 씨네오페라로 선보인다.

‘마농 레스코’는 푸치니가 ‘베르디를 계승할 이탈리아 오페라 작곡가’라는 극찬을 얻는 계기가 된 작품이다. 1893년 토리노 레조 극장에서 초연했으며 푸치니의 세 번째 작품으로 화려하고 자유로운 삶을 꿈꾸는 시골처녀 마농의 파리 진출과 몰락을 그린다. 이번에 씨네오페라에서 선보이는 버전은 크리스틴 오폴라이스와 로베르트 알라냐가 비운의 연인 역할으로 열연한다. 두 배우의 매혹적인 연기와 함께 뉴욕메트로폴리탄오페라 상임지휘자 파비오 루이지가 지휘를 맡아 화려한 볼거리에 섬세한 음악적 선율을 더한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