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얘들아~ 책 읽으러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가자

키즈아틀리에 포함 정식 개관
개관 당일 다양한 프로그램 인기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이 5일 지하 1층 키즈아틀리에와 어린이스튜디오까지 모두 열며 정식 개관했다.
용인시는 5일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이 3만여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관을 정식 개관했다고 밝혔다. 3월말 1층만 개관 후 임시운영 해왔던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은 이번에 지하 1층의 키즈아틀리에와 어린이스튜디오까지 모두 열었다.
이날 도서관을 찾은 방문객들은 용인지역 예술가와 청년작가들이 키즈아틀리에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겼다.

도예그룹 ‘흙이랑’은 도자로 솟대 만들기와 물레체험을,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인스토리는 사람의 동작을 애니메이션에 담아내는 픽실레이션을 선보였다. 공예그룹 아로마는 석고방향제 만들기, 공예·디자인예술가 그룹인 스튜디오 R은 커피필터 방향제 만들기를 진행했다.
또 ‘별 헤는 밤’ 등 윤동주의 시를 바탕으로 하는 시화 그리기나 유리잔 안에 정원을 꾸미는 테라륨 등도 시선을 끌었다. 창작극집단 사칙연산은 ‘피리 못부는 사나이’라는 이색적인 제목의 창작극 공연으로 관객의 흥미를 끌었다.
흙이랑 그룹의 이남옥(상하동) 도예가는 “넉넉한 작업공간에서 어린이들을 대할 수 있어 기쁘다”며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부모들을 대상으로 재능기부 도예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어민 강사인 케이시 토드와 재능기부 봉사자들이 글로벌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영어동화 구연방도 인기를 끌었다. 유아부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이 프로그램은 아이들에게 영어와 동화를 동시에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문을 연 1층 도서관 공간도 이날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들을 맞았다. 시는 임시개관 때 열린 공간으로 있던 로비와 책 놀이터 앞 공간에 수십 개의 테이블과 의자를 놓고 곳곳에 어린이 눈높이의 책장들을 추가로 배치했다. 캠핑놀이터에도 미니텐트 외 여러 개의 테이블과 의자를 놓아 도서관 본래의 모습으로 보강했다.
한편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은 앞으로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화~일요일 오전10시~오후 6시에 문을 연다.

시는 시민들의 수요에 맞춰 자원봉사자들이 어린이들에게 원어로 동화를 읽어주는 다양한 글로벌 스토리텔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영어, 일어 외에 중국어나 스페인어, 베트남어 등 다양한 외국어 서적도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