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정찬민 용인시장, 경기도 신청사 이전 전격 제안커버스토리 / 경기도 청사를 용인으로!
비용절감·도내 각 지역 접근성·수원광역시 추진 대비
지난 11일 정찬민 시장이 경기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경기도청을 용인시로 이전할 것을 제안했다. 정 시장이 옛 경찰대 부지에 대해 설명하자 기자들이 열띤 취재 경쟁을 벌이고 있다.

“용인시민과 도민 위한 선택 환영”···수원은 반발 움직임

정찬민 용인시장이 옛 경찰대 부지에 경기도 신청사를 유치하겠다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시민들은 용인 발전과 경기도민을 위한 것이라는 당위성에 공감하면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정 시장은 지난 11일 경기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 부지 중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기부 받을 부지에 경기도 청사 건립을 경기도에 강력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도청사 이전’이라는 전격 제안의 표면적인 이유로 건립비용 최소화 등 공익성에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날 정 시장은 “현재 도청 이전 예정지인 광교지역에 비해 경찰대부지는 비용적인 측면에서 굉장히 유리하다”며 “광교에 신청사를 건립하면 약 3300억원이 들지만 경찰대 부지는 기존시설을 새 단장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교통여건을 감안할 경우 신청사는 옛 경찰대 부지에 들어서야 한다는 점도 강하게 부각시켰다. 그는 2021년 준공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구성역이 경찰대와 5분여 거리에 있다며 “지리적 교통여건도 매우 우수해 평택 광주 이천 여주 안성 등 경기 남동부 지역 주민들의 접근이 (광교에 비해)훨씬 편리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2경부고속도로가 용인을 관통하고, 2개의 IC 건립이 예정돼 있는 것도 큰 장점”이라며 특히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용인 통과지점에 진출입 나들목 설치 계획에 대해 도로공사로부터 최근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신청사 예정부지가 있는 수원시가 최근 지방재정개편에 반발해 광역시 승격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도 ‘부지 변경’의 이유로 들었다. 정 시장은 “수원시가 광역시 승격을 추진한다면 (광교에 건립될)도청을 다시 옮겨야 된다는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광역시와 도가 동일한 지위를 가지게 되면 관할 구역에서 벗어난 곳에 도청이 존재하게 되는 모순이 생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옛 경찰대 부지가 경기도청사 부지로 최적지”라며 “우리 지역만을 위해서가 아니고 경기도 주민 전체를 위해서도 좋을 것으로 판단하고 남경필 지사에게 적극 건의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옛 경찰대 부지 인근 주민을 비롯해 용인시민들은 정 시장의 계획은 “용인이 경기도 중심이 될 수 있는 방안”, “지역 발전의 기회” 등을 이유로 반기는 분위기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현실화되기 위해선 넘어야할 산이 많다. 당장 내년 착공 계획에 있는 이전 사업을 번복하는 것에 대한 가능성 여부에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않은 실정이다.

한편 지난 4월 경기도가 신청사와 관련해 밝힌 종합 계획을 보면 신청사는 광교신도시 일대에  2만여㎡규모로 2020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6월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건립비용은 부지 축소와 융·복합개발 수익 등을 통해 조달한다.

특히 도는 예산절감 및 공공자산을 도민에게 돌려준다는 취지로 애초 5만9000여㎡로 계획된 청사 규모를 2만㎡로 축소하기도 했다. 정 시장이 밝힌 옛 경찰대 부지는 이보다 4배가량 넓은 8만여㎡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