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도시공사, 사회적 약자 기업 우선 계약 시행

용인도시공사(사장 최찬용)는 공정 계약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1년 수의계약 운영 개선안’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시공사는 최근 코로나19와 관련 사회적 약자 보호 규정을 강화한 지방계약법 시행령 변경 내용을 반영하기 위해 수의계약 시 사회적 약자기업에 우선해서 적용하기로 했다. 사회적 약자 기업이란 여성·장애인 등이 대표이거나 직원 중 30% 이상이 취약계층인 사회적 기업을 의미한다.

현행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사회적 약자 기업과의 공사·용역 및 물품 제조·구매 계약은 추정가격 5000만원 이하까지 1인 견적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용인도시공사는 전 부서에 관내 사회적 약자 기업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공사·용역 및 물품 제조·구매 계약을 진행할 때 우선 기회를 부여하고, 분기별로 사회적 약자 기업 구매실적을 점검하기로 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