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2037년까지 인구증가 전망…이듬해부턴 감소 예상

16년 뒤 인구성장률 ‘0’ ···2038년부터 인구감소 예상
계획인구보다 10~20만명 적어···인구유입은 이어질 듯

용인시 인구 변동 전망

경기 용인시 인구가 내년이면 인구 110만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당장 올해를 정점으로 인구성장률은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16년 뒤에는 용인시도 인구감소가 예상된다. 

용인시가 최근 공개한 ‘2020 숫자로 보는 용인시의 인구변화’ 자료를 보면 용인시 인구는 2022년 110만을 돌파한 이후 2037년까지 꾸준히 증가한다. 하지만 증가 속도는 2024년 이후 급속히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경기도 시군별 장래인구특별추계(2020년)를 보면 용인시의 경우 인구성장률이 지난해 2.47%를 보였지만 올해 2%대가 무너진데 이어 2023년에는 1%선마저 무너질 것으로 전망됐다.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다 2037년이면 '0'에 도달한다. 이후 인구 감소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인구성장률 추세가 급격하게 늦춰짐에 따라 전체 인구수도 정체를 보인다. 100만 돌파 이후 5년여만에 10만여명이 증가했지만 이후 16년간 증가인구수는 이에 못 미치는 9만명 중반쯤이 될 전망이다. 

계획인구에 못 미치는 이유= 이번에 공개된 자료를 보면 2037년 용인시 인구는 117만명이다. 이는 용인시가 2035년 계획인구 128만명에 10만명 가량 못 미치는 수치다. 용인시는 특히 애초 계획에는 최대 150만명이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두 수치가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단순하다. 시가 이번에 공개한 자료는  유입인구가 사실상 배제됐기 때문이다. 즉 2020년 이후 인구 증가는 출산에 따른 자연증가 수치만 들어가 있는 것이다. 자연 증가 인구가 계획한 수치에 도달할지도 미지수다. 출산율을 최대치로 잡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용인시는 애초 계획한 인구수에 맞추기 위해서는 유입 인구 증가가 불가피하다. 이는 곧 개발 기조를 이어갈 수밖에 없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시 정책기획관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된 인구 수치는 자연증가수치로 봐야 한다. 때문에 용인시가 도시기본계획에 올린 계획인구에 맞추기 위해서는 시가 더 많이 노력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특례시 용인시, 인구가 경쟁력인가= 용인시는 2022년 특례시가 된다. 그간 지속적인 인구 증가에 맞춘 행정제도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7년여만에 받아들여진 것이다. 특례시 지정 결정적 배경은 인구였다. 즉 인구가 곧 도시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용인시와 같이 특례시로 지정된 경남 창원시는 최근 신혼부부에게 1억원을 대출해주고 자녀 셋을 낳으면 원금 전액을 탕감해주겠다는 다소 파격적인 출산장려책을 내놨다. 창원시는 통합 당시 109만명에 이르던 인구가 최근 104만명까지 줄 만큼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례시 지정 기준 인구 100만명을 간신히 넘기는 수준이다.  

용인시 인구 감소를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 오히려 계획인구에 맞추기 위해 유입요인을 유지할 방침이다. 인구 증가를 통한 경쟁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 자료를 보면 무조건적인 인구증가가 경쟁력은 아니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두 가지 요인만 보자, 평균연령과 생산가능 인구 비율이다. 용인시 평균연령은 2020년 41세에서 2030년에는 47.1세, 7년 뒤인 2037년에는 50.2세까지 늘었다. 

반면 생산가능 인구 비율은 2020년 71.9%에서 2030년 66.5%로 다시 2037년에는 60.4%까지 떨어진다. 평균연령은 높아지고 생산가능 인구는 주는 것이다. 용인시가 무작정 인구 증가정책만 추진할 경우 지역경제 뿐 아니라 복지정책 해결에도 부담스러운 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

인구 100만명을 넘겨 특례시로 지정된 용인시가 떠안을 인구 정책이 복합적인 관점해서 접근하지 않으면 폭발적으로 늘어난 인구유입이 독이 될 수도 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