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스크린도어 설치 마친 용인경전철, 운영은 언제쯤…

용인시 “국토부 보완 요구…이달 말 운영 기대”
이용객들 “열린 채 그대로 있어 위험해 보여”

용인경전철 동백역에 설치된 스크린도어. 하지만 아직 스크린도어 운영은 하고 있지 않다.

경기 용인시는 승강장 추락사고와 안전선 침범에 따른 급정차를 막기 위해 지난해 용인경전철 15개 역사 전체에 스크린도어(승강장 안전문) 설치를 완료했다. 그러나 설치한 지 한 달여가 다 돼 가지만 운영되지 않아 시민들이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용인시 도시철도과에 따르면 스크린도어 승인이 아직 안 난 상태다. 스크린도어는 철도시설물에 포함되는데 이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의 철도안전 관리체계 관련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한국교통안전공사의 심사와 철도기술연구원으로부터 차량개조 부분에 대한 승인이 있어야 하는데 이에 대한 승인이 아직 안 난 것이다. 

도시철도과 관계자는 “국토부 측에서 보완을 요구해 이에 맞춰 보완을 한 상태다. 현재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라면서 “빠르면 이번 달 안에 스크린도어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용인경전철은 레이저가 선로를 감시하는 선로침입검지장치(GIDS)를 설치해 선로침입 시 경고음과 함께 정거장을 진입하는 차량이 자동으로 멈추게 된다. 역사 안 플랫폼 안전울타리 사이에 설치 돼 있는 이 장치는 위치 때문에 승객이 감지기 앞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에 선로침입이 감지됨에 따라 급정차 역시 종종 일어났다. 

경전철 개통 첫 해인 2013년부터 지난 7년간 651건(월 평균 7.8건)의 급정차 사고가 일어난 바 있다. 이같은 안전 우려로 시는 지난해 53억원 예산을 들여 15개 역사 내 스크린도어를 설치한 것이다. 20일 용인경전철 역 일부에 가보니 문이 열린 채 방치돼 있어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기흥구 동백동 주민 이모(64)씨는 “경전철을 종종 이용하는데 설치된 것만 봤지 운영은 안 해서 궁금했다. 안전을 위해 만든 거면 바로 운영을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개방된 상태로 있어 위험해 보일 때도 있다. 조속히 운영이 시작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