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용인시 코로나19 소식
용인시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절반은 ‘무증상’ 산발 감염 여전

최근 1주일 동안 78명 신규 확진
수지산성교회 관련 9명 추가 발생

2020.12~2021.1 용인시 코로나19 확진자 추이(1.15 오후 5시 기준)

경기 용인시는 수지산성교회 관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줄면서 최근 신규 확진자 수도 10명 안팎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가족 간 감염 비율이 높은데다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내 산발적 감염이 여전한 상태다.

용인시가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 8일 이후 최근 1주일(1.9~15 오후 5시 기준) 동안 7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관외 등록 121명 포함)는 1400명을 넘어섰다. 이 가운데 9명(역학조사 진행 중 제외)은 수지산성교회와 관련이 있다. 확진자 수는 적지만 기흥구 요양원과 처인구 제조업체, 부산 종교모임 관련 확진자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나마 신규 확진자는 전주(209명)와 비교해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최근 1주일 중 이틀(11·14일)은 지난해 12월 23일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릿수 확진자를 기록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그러나 78명 중 무증상 확진자가 절반이 넘는 42명(53.8%)에 달해 지역사회 내 전파 우려는 여전한 상태다. 15일 현재 기준으로 1월 전체 확진자(306명)의 46.7%(143명)가 ‘조용한 전파자’로 불리는 무증상 확진자다.

한편, 시는 12일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전하면서 1월 5일~12일 관외 8명을 제외한 104명의 추가 확진자 가운데, 수지산성교회 등 집단감염 58명, 가족 간 감염 24명, 확진자 접촉과 직장 내 감염 각각 2명, 해외 유입 5명, 역학조사 진행 중 13명이라고 밝혔다.

수지산성교회 관련 검사 대상자 중 검사를 거부하거나 연락 두절 등으로 경찰에 위치정보 제공을 요청한 대상자가 295명에 달해 수지산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또 지난달 28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기흥구 요양원 입소자와 직원 등 34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16명이 양성, 1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해당 요양원에 대해 동일집단 격리를 유지하고, 추가 감염을 위해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2일 SNS를 통해 “교회, 요양원 등 집단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여전히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나 하나 쯤이야’라는 안일한 생각이 지금까지 힘들게 지켜온 방역 전선을 한순간에 무너트릴 수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15일 오후 5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관내 등록 1291명, 관외 121명 등 1412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397명이 격리됐고, 894명은 격리에서 해제됐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