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반환점 돈 여성친화도시 용인, 보완해야 할 부분은?

주민 참여·생활밀착형 사업 긍정적
여성 경제 참여 확대는 부족 지적

경기 용인시는 2019년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됨에 따라 2023년까지 제2차 여성친화도시로 명맥을 이어나가게 됐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과 발전 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는 물론 돌봄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도시다. 

이에 시는 2019년부터 ‘함께 참여하고 만들어가는 성평등 도시 용인’을 목표로 △성평등정책 추진기반 강화 △여성의 경제·사회참여 확대 △지역안전증진 △가족친화환경조성 △여성의 지역사회역량강화 등을 설정했다. 

시는 올해 여성친화도시 국무총리 상을 받은 가운데, 관련 예산을 지난해 7억5600만원에서 1억8000만원 늘린 9억3600만으로 편성했다. 여성친화도시로써 입지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2019년 여성친화도시로 선정된 이후 2년여가 흘렀다. 절반을 달려왔고 절반이 남았다.

앞서 시는 1차 여성친화도시(2014~2018) 성과로 여성친화도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조례제정, 돌봄 분야 인프라 구축 강화 등을 꼽았다. 그러나 시민들이 몸소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사업은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에 시는 여성도시시민참여단 운영 및 찾아가는 양성평등 특강,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 등 생활형 정책을 2차 주요 사업으로 실시하고 있다. 잘한 것은 무엇이며 남은 기간 동안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짚어본다.

안전 증진=시민이 직접 체감하고 와 닿는 사업은 일상에서 사용 가능한 무인택배 보관함과 안심비상벨, 불법촬영점검 등의 안전 분야일 것이다. 안심 무인택배 보관함은 2013년부터 이어온 시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꼽힌다. 초기에는 하루 이용률이 3건 정도 밖에 되지 않았으나 2020년 총 9166건을 기록해 1일 평균 이용률이 20건 정도로 증가했다.

시는 올해 구성도서관에 1곳을 더 설치할 방침이다. 2차 사업 때 신설한 공중화장실 대상 불법촬영 점검은 지난해 5340곳을 했고 올해는 더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보다 3917만원을 늘려 총 3억1035만원 예산을 편성함으로써 불법촬영을 근절하겠다는 의지다. 이는 시민 사생활 보호와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변화로 꼽을 수 있다.  

경제활동 참여=시는 여성 경제 활동 확대를 위해 △2019년과 2020년 각각 14명씩 공공일자리 채용(한국어보조강사 및 아이돌봄지원사업) △경력단절여성 채용기업 채용장려수당(월 40만원 6개월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사업 첫 해인 2019년 기준 용인시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46.2%로 2018년 47.2%와 큰 차이가 없었다.

남은 2년 동안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위해서는 여성친화적 일자리 창출 발굴이 이뤄져야 하며 공공일자리 채용도 더 늘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2회 연속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고양시의 경우 △여성창업플랫폼 구축 △여성친화 플래너 아카데미 운영을 통해 여성 창업에 적극적이다. 용인시도 이같은 창업 지원을 통해 여성 경제 활동 참여를 늘려야 할 시점이다.

성평등 문화 확산=시는 67명의 시민참여단을 꾸려 여성이 이용 불편한 공간이나 성별고정관념으로 인해 개선돼야 할 부분 등에 대해 듣고 있다. 성인지 감수성을 바탕으로 정책을 모니터링 하는 등 시민의 참여가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과 함께 하는 부분은 칭찬받을 만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시민참여가 진정한 성평등을 위한 개선이 아닌 여성권익 증진에 편중돼 있다는 지적도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찾아가는 양성평등교육’을 명확한 성평등 기준을 제시해 교육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민과 함께 올바른 성평등에 대해 인지해야 진정한 여성친화도시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