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일반
용인시, 오는 27일까지 청년 창업·후계농 모집

창업농 최대 100만원‧후계농 3억원 대출 지원

아이클릭아트

경기 용인시는 영농정착을 위한 맞춤형 지원사업에 참여할 청년 창업농과 후계농을 27일까지 모집한다. 정부는 농업인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나 시설 등을 구입‧임차할 수 있도록 지원금을 주거나,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있다.

청년 창업농 지원사업은 만 18세 이상 만 40세 미만 독립경영 3년 이하 전업농이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경력 기간에 따라 경영체마다 월 80~100만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을 바우처 방식으로 받는다.

후계농 지원사업 신청은 만 18세 이상 만 50세 미만 독립경영 10년 이하 전업농 가운데 관련 학과를 졸업했거나 용인시장이 인정한 농업 교육기관에서 관련 교육을 이수한 농업인이어야 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세대당 연 2%, 5년 거치 10년 분할 상환 조건으로 최대 3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다.

희망자는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농업교육 이수 실적 확인서, 금융기관 신용조사서(후계농 신청 시) 등 구비서류를 갖춰 청년 창업농은 농림사업정보시스템(Agrix) 홈페이지에서, 후계농은 주소지 관할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시는 정부 지정 전문평가기관의 심사를 거쳐 오는 3월 중 대상자를 선정해 4월부터 후계농업경영인 지원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