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32학급 정원 200명 규모 특수학교 '용인다움학교' 내년 3월 개교

긴 장마 영향, 정상 개교는 좀 더 지켜봐야
“특수학교 개교로 특수교육 수용률 개선될 것”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에 조성되는 용인다움학교가 내년 3월 개교 예정이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에 특수학교 용인다움학교가 내년 3월 개교한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021년 3월 용인다움학교를 비롯해 의왕정음학교 등 특수학교 두 곳의 개교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년 11월 26일 착공을 시작으로 완공 예정일은 내년 1월 10일이다. 하지만 기후 변화에 따라 완공은 20~30일가량 늦어질 수 있다는 게 도교육청 관계자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올해 여름 50여 일의 역대 가장 긴 장마로 인해 공사 추진에 어려움이 컸지만, 개교 일정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해당 부서와 시공사가 적극 협력했다”면서 “3월 계획대로 개교는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학생들 집합 여부는 달라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에 위치한 용인다움학교는 △유치원 2학급 △초등학교 12학급 △중학교 6학급 △고등학교 6학급 △전공과 6과 등 32학급에 정원 200명 규모로 공식 예산은 247억4100만원이 들어갔다. 

도교육청 이영창 학교설립과장은 “2021년 2개의 특수학교 개교는 열악한 경기 특수교육의 지역 간 균형 문제와 특수학교 수용률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내 특수학교가 없어 교육여건이 열악한 지역을 중심으로 특수학교 설립 등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수학교는 장애인의 교육을 위해 일반 학교와 분리된 형태로 설립된 교육시설로 현재 경기도에는 국립 2, 공립 14, 사립 22곳 등 총 36개의 특수학교가 있다. 내년 3월 2곳이 개교하면 총 38개가 된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