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용인시 코로나19 소식
확진자 동선 공개 범위 두고 의견 다양…“생활방역 더 절실”

“시민 안전 위해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주장
“동선 확인 마친 상황, 상권만 불이익” 반박

용인시와 수원시가 보낸 안전안내 문자, 수원시가 보낸 안내문자에는 간단한 확진자 정보가 담겨 있는 반면 용인시는 당일 발생한 확진자 기본 현안이 담겨져 있다. 구체적인 확진자 정보를 보기 위해서는 홈페이지 등을 방문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 용인시가 공개하고 있는 확진자 동선을 두고 말이 많다. 일각에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즉각적으로 세부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소상인을 중심으로 반대 입장을 보인 시민들은 더 이상 일부 확진자 동선 공개는 큰 의미가 없다고 신중론을 드러내고 있다. 일상 방역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용인시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겠다는 취지에서 용인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운영하고 있는 시민청원 두드림에는 동선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일정기간을 두고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특히 최근 전국적으로 빠르고 폭넓은 속도도 확진자가 증가하자 지난달 23일 이모씨라고 밝힌 한 시민은 코로나 확진자 이동경로 및 연령 주소 공개를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다. 

이씨는 “위험한 코로나 시기에 왜 동선, 연령 집 위치 등을 상세히 공개하지 않아 용인시 아이들과 시민들을 위험한 상황에 노출시키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라며 “그 사람 이름이나 사는 주소가 궁금한게 아니다. 최소한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상세한 이동경로, 사는 아파트 단지, 다니는 학교, 학원 시설들을 공개하란 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글에는 11일 현재까지 831명이 동의했다. 시는 30일 동안 100명 이상 동의한 글에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 이에 용인시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다. 

용인시는 현재 시 홈페이지와 백군기 시장 개인 SNS로 확진자 주소 일부와 특이 사항 발생경위 및 조치사항을 공개하고 있다. 일부에서 지적하는 확진자 이동동선은 해당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단 역학조사로 파악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는 경우에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동경로를 공개한다. 이는 용인시가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에 따른 것이다. 이는 다른 자치단체도 상황이 같다는 뜻이다. 

실제 용인시가 최근 한달여간 공개한 확진자 이동경로 내용에는 구체적인 이동 동선은 빠져 있다. 이는 인근 수원시도 비슷한 상황이며, 경기도내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고양시의 경우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에 한해 2주간 주소와 확진자 방문 일시 소독 유무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용인시가 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용인시가 시민의 알권리를 위한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매일 용인시발 안전문제를 확인하고 있다는 한 시민은 “용인시가 보낸 문자는 정보 수준이 아니라 말 그대로 안내문자”라며 “정작 필요한 정보는 시 홈페이지를 가야 확인할 수 있다. 안내 수준을 넘어 문자로 일정 정보는 신속히 시민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7일 보낸 수원시와 용인시 안내문자를 보면 수원시는 3회에 걸쳐 확진자 발생과 거주지를 담은 내용을 보내는 동안 용인시는 3명 발생했으며, 이를 홈페이지나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는 내용만 담았다. 

적극적인 동선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상인을 비롯한 다른 한쪽에서는 적극적인 행정이 아니라 과도한 행정이라고 반대하고 있다. 

지난 5월 확진자 방문 이후 동선이 공개됐다는 한 식당 관계자는 “확진자가 들렸다는 소문이 퍼진 이후 정말 상황이 심각했다. 안전을 위해 참았지만 두 번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다”라며 “지금은 출입 당시 QR코드 등으로 기록을 남겨 확진자 접촉유무를 확인하는게 빨라졌다”고 전하면서 동선 공개로 인한 시민들 알권리보다 상권이 입는 피해가 더 많다고 하소연했다. 

식당에서 만난 손님들도 업주 말에 공감했다. 한 시민은 “지금은 어딜 가도 조심해야 되는 상황이지 확진자가 방문한 곳만 조심해서는 안된다. 평소 개인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시 방역을 믿고 지침에 따르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