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2차 정례회 시정질문
수원 선수단 운영비를 용인시 예산으로?
용인시의회 윤재영 의원

윤재영 시의원 “조정경기장 퍼주기 행정” 비판

용인시 소유 기흥저수지 조정경기장의 퍼주기 논란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2011년 준공된 용인조정경기장은 기흥저수지 일원 2만8000㎡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본부동과 정고(경기정 보관 창고) 1·2동, 주차장 등을 갖추고 있다. 총사업비는 310억원으로 시비 239억원, 국비 33억, 도비 38억을 들였으며 건물 소유권은 용인시가 갖고 있다. 

건물 3개동 중 정고1동은 정고장·체력단련실로 사용하고, 본부동은 용인시직장운동경기부가, 정고2동은 경기도조정협회의 수성고등학교, 수원시청, 영북여고 조정경기부 등이 훈련실과 사무실 등으로 사용해 왔다. 

윤재영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수청시청팀 등 수원시조정협회 소속 40여 명의 수원시 선수들이 (기흥저수지 조정경기장) 훈련장과 사무실 등으로 10년간 무상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며 “더욱 놀라운 일은 수원시 선수단이 무단 사용하고 있는 조정경기장 공공요금과 유지관리비 등 연간운영비를 용인시 예산으로 10년간 지출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고2동에 대해 10년간 지출된 운영비에 받지 못한 임대료를 더하면 44억원에 달한다”며 “건물 소유가 용인시인데 소유권 권리행사를 제대로 못하고 시민의 막대한 혈세가 타 지자체 선수단을 위해 사용되는 이해할 수 없는 현실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다. 

윤 의원은 “용인시민의 혈세로 지은 조정경기장을 수원시 선수단에게 무슨 근거로 지금껏 무상으로 제공했으며, 10년간의 임대료 및 관리비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답변을 요구했다. 

한편, 윤 의원은 사용승인 없이 조정협회 등이 10년간 무상으로 수면을 사용한 사용료에 대한 한국농어촌공사의 징수 계획을 전하며 “징수금액만 4억원 규모로 알려져 있는데, 타 지자체 선수들이 주로 사용하고 사용료는 오히려 용인시가 내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