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2차 정례회 시정질문
김상수 시의원 “근본 대책 없는 폐기물 처리 미봉책 언제까지”
용인시의회 김상수 의원

소각장 증설계획 백지화 비판

김상수 부의장이 폐기물 처리설 증설계획을 백지화한데 대해 거듭 비판했다. 김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10월 현재 용인시 소각반입량은 1일 평균 336톤으로 그중 평균 307톤을 처리하고 29톤을 외부에서 처리하고 있지만, 처리 못한 폐기물량만 6650톤에 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용인환경센터는 하루 300톤, 수지환경센터는 70톤 규모의 폐기물 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 처리 용량은 용인환경센터 78%인 1일 234톤, 수지환경센터는 68톤인 실정이다.

용인시는 용인환경센터가 2005년 준공된 2·3호기를 2025년에 대보수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자 폐기물 소각시설 설치사업 입지선정계획을 세우고 3차(연장 포함)에 걸쳐 공고했다. 김 의원은 “공고 결과 이동읍 덕성4리와 덕성3리 두 곳에서 접수, 어렵게 후보지를 선정했으나 주민 반대와 지역갈등에 부딪히자 곧바로 백지화하고 말았다”면서 “심도 있게 절차를 진행하고 계획한 사업을 하루아침에 민원을 핑계로 포기하고 말았다”고 시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인구와 산업체 증가로 생활쓰레기가 증가해 2035년 하루 약 560톤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돼 현재 370톤 규모로는 처리가 턱없이 부족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일부 시설은 장기간 운전으로 노후화돼 대대적인 수선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처리용량 부족으로 위탁 처리하고 있는 심각한 상황임에도 용인시는 남의 집 불구경하듯 무사안일로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상수 의원은 “폐기물 처리시설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함에도 미봉책으로 계속 이어 나갈 것이냐”고 따졌다.

김 부의장은 지난 10월 26일 제248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도 “노후화된 소각시설, 인구 증가와 생활환경 변화로 새로운 소각시설이 무엇보다 필요함에도 주민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히자 입지선정위원회에 상정조차 하지 않고 사업을 전면 백지화했다”며 “선 정책 결정, 후 의견 수렴이라는 뒷북행정으로 정책을 변경하거나 철회한 것은 무책임 행정의 전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