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 정책에 대한 깊이 있고 지속적인 보도 필요”본지 지평위 4차 회의 열어
용인시민신문 14기 지면평가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회의를 지난 9일 열고 지면에 대해 평가했다.

용인시민신문 14기 지면평가위원회(위원장 김종억)는 9일 본사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발행한 신문에 대해 평가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차례 연기돼 2개월 만에 열렸다. 

먼저 허정회 위원은 “경기도 종합체육대회에 대한 준비과정과 기대효과, 온라인 서명운동에 대해 보도해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데 일정정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허 위원은 대몽항쟁의 영웅 김윤후와 처인성 전투 기획 기사와 관련 “처인성 내부 전경이나 출토 유물 등에 대한 사진자료를 넣었으면 처인성을 이해하는데 더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김주익 위원은 용인시의 장기적인 비전과 정책방향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이에 대한 진단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위원은 “용인시 홈페이지를 봐도 10년, 길게는 30년 후 용인시에 대한 비전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시재생 뉴딜 관련 기사를 보면 문화 예술 등 시민들과 나눌 수 있는 복합공간에 대한 언급이나 계획이 나와 있지 않아 아쉬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 정책에 대한 지속적인 기획과 연재,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이 용인시민들에게 무엇을 누리게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전체적으로 조망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종억 위원장은 마평동 용인 센트럴파크 논란에 대해 “민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공원 문제를 보도한 것은 의미가 있지만, 처인구민들의 민의가 정책당국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심층 취재해 보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깊이 있는 취재를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가을철 산악사고 보도는 등산객이 증가하는 시점에 시의 적절한 보도였다”면서 시민들의 산행 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산악사고 예방법 등을 연속적으로 보도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14기 지면평가위원회는 다음달 14일 제5차 회의를 끝으로 임기를 모두 마친다.

용인시민신문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