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용인 서천중, 전 축구 국가대표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열어
서천중학교 학생들은 전 축구 국가대표 한동원 선수와 만남을 가졌다.

용인 서천중학교(교장 김춘호)는 12일 전 축구 국가대표와 올림픽대표를 지낸 한동원 선수의 재능기부로 ‘선수와 함께하는 축구교실’을 운영해 참여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1학년 자유학기 예술·체육 ‘축구와 함께’반 학생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원격수업을 통해 한동원 선수와 미리 인사를 나누었으며, 만남을 기다려오다가 1학년 학생들의 등교수업 주간에 맞춰 실제로 함께 축구를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됐다.

축구반 학생들은 이날 한동원 선수를 만나 전 축구 국가대표의 경기 모습을 감상하고, 축구의 기본기와 전술에 대해 배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 활동이 부족했던 학생들은 이날 이번 활동으로 축구 종목에 대한 전문적인 체험 기회를 갖고, 스포츠 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한동원 선수도 학생들의 열기와 환영에 고마움을 표하면서 “앞으로 기회가 있을 때 이러한 재능기부의 자리를 꾸준히 이어갈 것”을 약속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