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고찬석 도의원, 탄소중립·콘크리트 혼화제 관리기준 마련 촉구2020 경기도의회 행정사무감사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 
 

고찬석 의원이 콘크리트 혼화제 관리 기준 마련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고찬석 부위원장(더불이민주당·용인8)은 13일 진행된 환경국과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행정사무감사에서 탄소중립 대책 및 콘크리트 혼화제의 관리 기준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고찬석 의원은 2005년 영상 시연을 통해 ‘새집증후군이나 아토피의 원인을 그동안 가구나 벽지 등에서 찾았으나, 실험 결과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콘크리트 혼화제’라며 위험성을 언급했다. 

고 의원은 “시멘트 제조 시 강도를 높이기 위해 폐타이어·폐고무·폐비닐 등 산업쓰레기를 혼합하고, 중추신경의 손상 등을 일으키는 발암물질과 유독물질로 알려진 아크릴아미드와 시클로헥산 등으로 콘크리트 혼화제를 제조해 얼굴이나 온몸이 따갑고 가려운 것”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그동안 벽지나 가구 등의 인테리어에 대한 유해성은 문제제기를 해 왔지만 유독 콘크리트 유해물질에 대한 심각성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경기도에서 할 수 있는 차원에서 환경부와 협의해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