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용인 기흥리틀야구단, 창단 후 첫 전국대회 '우승'
기흥구리틀야구단이 '2020 U-10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경기도 신흥 강호로 주목받고 있다.

기량 뛰어난 선수 많아…박상원 "내년에도 우승 목표"

모든 스포츠가 그러하듯, 짜릿한 역전승이 기억에 더 오래 남는다. 전율을 배가시키며 달콤한 기분까지 느끼게 해준다.

기흥리틀야구단 선수들도 이런 행복함을 느꼈다. 10월 24일부터 31일까지 치러진 ‘2020 U-10 전국리틀야구대회’ 준결승전에서 지고 있던 야구단은 동점을 만들었고 기어코 연장전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결승전에서 만난 전통의 강호 파주시리틀야구단과 경기에서 팽팽한 접전 끝에 1점 차 승리를 유지하며, 전국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도 창단해 꾸준한 성적을 내던 기흥구리틀야구단은 7년 만에 우승이라는 결실을 맺으며 경기도 신흥 강호로 올라서게 됐다.

2017년부터 야구단을 이끌어 온 박상원 감독은 “몇 해 전부터 리틀야구단 팀도 많아지고 수준도 높아져 우승하기 까다로워졌다”면서 “올해 상반기 대회에서도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강우콜드로 져서 너무 아쉬웠다”고 전했다.

우승 문턱에서 아쉬움을 접어야 했던 야구단 선수들과 스태프들은 하반기 대회에서 더 높은 곳에 올라가자고 다짐하며 훈련에 임했다. 하반기 전국리틀야구대회에는 총 62개 팀이 참여해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 6경기를 한 기흥구리틀야구단은 박빙의 승부를 펼친 통영시리틀야구단과 가진 준결승 경기가 유독 기억에 남는다고 박 감독은 말했다.

2017년부터 기흥리틀야구단을 이끌어 온 박상원 감독

“초등학생 게임은 6회까지만 하는데, 6회 공격전까지 4점 차로 지고 있었어요. 6회 초 공격이 시작되면서 우리가 5득점을 냈고 이후에도 3점을 내면서 7대 4로 역전했어요. 근데 6회 말에 통영시가 2점을 내면서 박빙이 된 거죠. 마지막 투아웃 3루 상황에서 유격수가 슈퍼 세이브로 실점을 막으면서 결승전에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당시 실점을 막은 유격수 정강별 선수는 결승전에서도 다이빙 캐치를 하는 등의 활약으로 대회 모범상을 수상했다. 정강별 선수처럼 야구단에 실력 있는 선수가 많지만, 야구단을 운영하는 관내 중학교가 한 곳밖에 없어 다른 지역으로 선수들 대부분을 보내야 한단다.

박 감독은 학생들이 야구와 공부를 함께 병행하는 체계를 자리 잡게 하려면 축구와 같은 클럽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럽야구팀으로 운영하면 야구단 창단을 주저하는 관내 중·고교도 덜 부담스럽고 아이들도 타 지역이 아닌 용인에서 안전하게 야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학부모들이 클럽팀 창단을 시나 교육청에 제안하고 있지만 긍정적인 소식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선수와 학부모 등이 우승을 자축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년쯤이면 강릉고와 덕수고에서 활동 중인 기흥구리틀야구단 출신 선수들이 프로리그에 지명 받을 것 같은데, 다른 지역 중·고등학교 야구부에서 활동하다 보니 타 지역 출신으로 소개되겠죠. 이런 부분이 너무 아쉬워요”

교내 클럽야구팀이 한 곳씩만 창단돼도 용인 출신 선수들이 프로야구단에 더 많아질 것이라는 박 감독은 충중한 실력의 선수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이런 선수들로 내년에도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게 목표라는 박 감독.

늦은 오후 시간에도 구슬땀을 흘려가며 훈련하는 기흥구리틀야구단 선수단을 보니 내년에도 전국대회 우승은 그리 멀지 않아 보인다.

이보라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