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탄희 의원 “국립대 병원 과도한 수익 지양해야”국정감사 현장을 가다

국내 10개 국립대학병원 부대사업 수익 701억원

지난해 국립대학병원 10곳이 거둬들인 장례식장, 주차장, 임대수익 등 부대사업 수익이 701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정)이 10곳 국립대학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국립대학병원이 주차장, 장례식장, 임대사업으로 거둬들인 수익은 총 701억 2300만원으로 2015년 617억 2800만원에 비해 83억9500만원(13.6%)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대사업 수익은 서울대병원이 28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대병원 123억원, 전북대병원 74억원, 강원대병원 68억원 순이었다.

이같은 부대사업 수익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국립대병원 10곳 중 4곳이 당기수순이익이 적자였다. 지난해 당기순이익 손실액은 경상대병원 265억원, 제주대병원 79억원, 강원대병원 48억원, 충남대병원 4억원에 달했다.

최근 10곳 국립대병원의 당기순이익은 매년 좋아지고 있으며 2018년 이후 흑자로 전환했다. 의료법상 의료기관은 의료업무 외에 주차장, 장례식장, 노인의료복지시설, 보수교육 등 부대사업을 할 수 있다.

이탄희 의원은 “의료기관의 부대사업은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와 가족, 의료기관 종사자, 그 밖에 의료기관 이용자의 호주머니에서 나온다"면서 "국립대병원이 부대사업으로 과도한 수익을 거두는 것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