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찬민 의원 비리 의혹 제기 PD수첩 방영 파장

수사촉구·두둔 나뉘어 여론전
시민단체 성명서 내고 수사촉구
정 의원은 별도 입장 표명 없어

사진출처(MBC PD수첩 영상 갈무리)

국민의힘 정찬민 국회의원(용인시갑)의 시장 시설 비리 의혹과 용인의 난개발 연관성을 제기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PD수첩 보도에 파장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을 두둔하는 측에서는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인 데다, 용인의 난개발을 모두 정 의원 한 사람에게 돌리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주장이다. 반면 시민단체 등은 직권을 이용한 사재 축적을 비판하며 개발업자와 정 의원 간 특혜비리 의혹 보도를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사법당국에 수사를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PD수첩 보도가 용인시의회에도 불똥이 튀는 등 보도를 둘러싼 공방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MBC PD수첩은 20일 정찬민 의원의 측근이라는 제보자의 주장을 토대로 ‘개발천국의 은밀한 거래’라는 제목으로 정 의원 가족 소유 땅을 둘러싼 개발사업에 대해 보도했다. 이 땅은 정 의원 소유 기흥구 보라동 소재 임야와 장녀 소유 대지(616㎡)와 건물(97㎡)이다.

특히 용적률 부당 상향 등의 특혜를 제공해 관계 공무원이 구속된 수지구 동천동 아파트 건설 비리가 정 의원과 관련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보도했다. PD수첩은 제보자의 말을 토대로 정 의원이 용인시장 재임 당시 특정 건설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특혜를 줬다는 주장에 대해 건설사와 정 의원 간 수상한 거래라며 조명했다.

PD수첩 보도 후 정 의원과 PD수첩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정 의원 소유 토지 용도지역 변경 문제를 제기했던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력의 중심에 서있는 분들 스스로가 왜 그 자리에 있는지 다시 한번 자신을 뒤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 되었으면 한다”며 “시민들이 너무 실망스러워하고 격하게 분노하는 모습을 보면서 부끄럽고 죄송하다”는 글을 올리며 정 의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하지만 PD수첩 보도 내용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소설가 이재운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의원에게 죄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전제하면서도 “박남숙 시의원이 나서서 임야 용도변경을 막은 것만 사실이고 나머지는 사실관계가 엉망진창”이라며 제보자의 넋두리를 보도한 PD수첩을 비판했다. 난개발 책임을 정 의원 한 사람에게 묻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시의회도 책임이 있음을 지적했다. 그는 “거의 모든 시장들이 감옥 가도록 시의원들은 도시계획위원회 등 주요 위원회에 다 참여하면서 그 숱한 난개발을 막아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용인지역 20여개 시민단체가 23일 정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를 촉구하고 나서 PD수첩 보도에 대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개발업체에 특혜를 제공하고 금품을 받았다는 (정 의원에 대한) 구체적인 제보는 시민들이 공명정대하게 행사한 선거권을 모욕하고 110만 용인시민들의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힌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방송에 보도된 대로라면 정 의원은 시장 직권을 이용해 사재를 축적하는데 전방위적인 수법을 사용했다”며 정 의원에게 “시장 재임 시 변경한 개발과 관련된 규정을 어떤 절차를 거쳐 변경했는지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이번 사태로 후진 도시라는 대국민 망신을 당하게 됐다”며 정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제기된 의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정 의원은 MBC PD수첩 측에 의혹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면서도 보도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