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들
터널 안 사고자 구한 시민, 용인서부서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돼

용인서부경찰서(서장 강도희)는 3층 회의실에서 터널 안 요구조자의 위험을 예방한 A씨(29)에게 감사장 및 시민경찰 배지를 전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직원인 A씨는 지난달 16일 차를 몰고 터널 안 도로를 지나던 중 요구조자가 차도 옆을 걷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이어 요구조자에게 다가가 보호한 뒤 출동 경찰관에게 인계해 국민의 생명ㆍ신체를 보호하는데 기여했다.

강도희 서장은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주민의 용기와 선행으로 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우리 관내의 안전을 위해 주민을 치안 파트너로 삼아 공동체 치안이 활성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