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탄희 의원 “경기도 고교 1학년 무상교육 앞당겨야” 제안

경기도교육청이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한 고교 1학년 무상교육을 올 해 말부터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교육위원회 이탄희 의원(용인정‧더불어민주당)은 15일 경기도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이재정 교육감에게 “서울, 부산, 울산, 세종 등 상당수 시.도 교육청이 고교 무상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경기도만 조기 도입을 못하고 있어 고1 학부모들의 부담이 크다. 무상교육을 한 두 달이라도 앞당겨서 실시할 방법이 없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정 교육감은 “무상교육 조기 도입은 예산 운용의 한계 등 여러 어려움이 있으나 코로나 사태로 인한 학부모들의 부담을 커진 만큼 무상교육을 앞당겨 실시하자는 의지를 갖고 도의회와 협의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내년 시행 예정이었던 경기도 내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보통 교부금 4219억원이 감액된 어려운 재정 여건으로 2학기 소요액 805억원의 무상교육비를 자체적으로 지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보라 기자  brlee@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