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생활 건강/의학
경추 추간판탈출증의 예방과 치료
  • 김은석(수원자생한방병원 원장 침구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20.10.15 08:52
  • 댓글 0

흔히 병명처럼 사용돼 온 ‘디스크’는 사실 병명이 아니라 척추 뼈와 척추 뼈 사이를 연결하는 연골과 같은 구조물을 말합니다. 이러한 디스크는 척추 뼈에 가해지는 외부로부터의 충격을 흡수하고 척추의 움직임에 따라 몸을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런 목 디스크(경추 뼈와 뼈 사이의 추간판)가 탈출하거나 파열돼 경추신경이 자극 또는 압박을 받아 목과 어깨 등 팔에 통증과 저림, 감각이상, 근력저하와 같은 신경학적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을 경추 추간판탈출증이라고 합니다. 경추의 추간판(디스크)은 지속적인 압력이나 충격을 받으면 튀어나와 척수나 신경근을 압박하게 됩니다. 대부분의 경추 추간판탈출증은 심각한 퇴행성 변화 이후에 일어나기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만성적인 목과 어깨 통증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하지만 교통사고와 같은 편타성 손상이 급성으로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경추 추간판탈출증 유발에 있어서 최근에는 컴퓨터 및 스마트폰의 사용 증가와 같은 생활 습관의 변화가 큰 원인 중의 하나로 보고 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서 자세를 장시간 구부정하게 유지하는 경우, 경추의 구조가 원래의 C자형 곡선이 아닌 일자형으로 변하면서 머리 무게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키지 못하고 디스크에 지나친 하중을 주게 됨으로써 퇴행성 변화를 촉진하게 됩니다. 

경추 추간판탈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오랫동안 고개를 숙이거나 젖히고 있는 동작을 유지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목과 어깨에 부담이 가장 적은 자세는 등을 쭉 펴고 턱을 당기고 있는 자세입니다. 또한 허리 뿐 아니라 목도 마찬가지로 장시간 바르지 않은 자세로 앉아 있을 때 더 많은 하중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의자에 앉을 때에는 엉덩이를 의자 깊숙이 넣고 몸을 살짝 뒤로 젖혀 엉덩이부터 어깨 끝까지 등 전체가 등받이에 닿게 해 체중을 분산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한의학에서는 경추 추간판탈출증을 치료할 때 인체의 구조적인 손상과 인위적인 변형 없이 회복력을 끌어올리는 치료를 실시합니다. 경추 추간판탈출증이 발생하게 된 원인을 찾아 안전하고 근본적으로 치료한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목뼈의 구조를 바로잡아 목 디스크 주변의 붓고 뭉친 근육과 인대를 풀어 주는 추나요법과 염증과 부기를 가라앉히는 디스크치료 한약, 염증과 통증에 효과적인 신바로 약침 등을 병행하면 수술하지 않고도 좋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김은석(수원자생한방병원 원장 침구의학과 전문의)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석(수원자생한방병원 원장 침구의학과 전문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