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평온의숲, 추석 연휴기간 방문 땐 미리 예약해야

코로나19 방지 위해 인터넷 사전예약제 실시

평온의숲 예약 화면

용인도시공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시행에 따라, 추석명절과 전후 2주간에 해당하는 17일부터 10월 13일까지 용인 평온의 숲 봉안시설 평온마루 입장 사전예약제를 도입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16일 오전 9시부터 용인 평온의숲 홈페이지(www.tranquil-forest.or.kr)를 통해 선착순 사전 예약을 접수한다.

이 기간 봉안시설 이용은 예약자에 한해 1일 3회, 각각 1회차 오전 8시~11시, 2회차 12시~ 오후 2시30분, 3회차 오후 3시30분~6시 운영된다. 각 회차 당 100팀, 4명 이내의 가족으로 이용이 제한되며, 마스크 등을 꼭 착용해야 한다. 또 감염위험을 막기 위해 유가족 휴게실과 추모(제례)실은 폐쇄되며, 음복을 포함한 실내 음식물 섭취도 금지된다.

용인평온의숲 운영 관계자는 “전례 없는 위기 속에서도 조상을 기리고자 하는 시민 여러분의 심정을 감안해 철저한 관리 속에 제한적 운영을 실시하게 됐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 등에 협조해 주시고, 예약자 외에는 가급적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열화상 카메라 등을 통한 발열체크, QR카드와 명부작성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1일 2회 이상 소독, 워킹스루 전신 소독기 설치 등 방역을 한층 더 강화해 명절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