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경강선 연장 철도 추진 위해 용인 광주 안성 3개시 손잡았다

용인·광주·안성시장 협약 체결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건의키로
57.4km 노선 용역서 타당성 확인

백군기 시장(가운데)과 신동헌 광주시장(왼쪽), 김보라 안성시장은 경강선 연장 철도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광주~용인~안성을 잇는 경강선 연장 철도 유치를 위해 용인·광주·안성 등 3개 시가 손을 잡았다. 

백군기 시장과 신동헌 광주시장, 김보라 안성시장은 17일 용인시청 시장실에서 ‘경강선 연장 철도건설’ 조기추진을 위해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경강선 철도를 광주 삼동역에서 용인 포곡과 이동을 거쳐 안성으로 연장하는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한 것이다.

협약에서 3개 시는 경강선 연장사업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경기도·중앙부처에 적극 요청하기로 했다. 또 최적의 대안노선 검토나 다른 노선과의 연계 등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3개 시는 철도 교통에서 소외된 165만 인구의 경기 동남부 균형발전과 수도권 연계교통 강화를 위해 해당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용인시는 협약에 앞서 경강선 연장 노선을 포함해 지난 1년 동안 진행해온 ‘용인시 철도망 구축계획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과기대 컨소시엄이 수립한 연구용역에 따르면 일반철도인 경강선 연장노선은 판교~여주간 복선전철을 광주시 삼동역에서 분기해 용인, 안성을 잇는 57.4km 구간에 12개 역을 계획했다. 비용 대비 편익을 따지는 B/C=0.81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기준 B/C 값은 0.7 이상이다.

국토교통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에 있으며 2021년 초 용역안이 나올 예정이다. 

백군기 시장은 “광주시와 안성시가 경강선 철도 연장노선 조기 추진에 동참해줘 감사하다”며 “연장노선이 건설되면 철도 소외지역인 광주시 남부, 용인시 동·남부, 안성시를 잇는 45번 국도의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서울 강남권과 진천·청주(공항) 접근성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