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포곡 임시생활시설 문제로 마주 앉은 용인시와 중수본

외국인 임시생활시설로 운영되고 있는 처인구 포곡읍 라마다호텔 및 골든튤립호텔 등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용인시와 보건복지부가 마주 앉았다. 백군기 시장은 14일 시장실을 방문한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 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엔 적극적으로 협력하겠지만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외국인 임시생활시설을 지정한 것은 유감”이라며 “시와 사전협의를 거치지 않아 극심한 주민반발을 초래한 만큼 정부 차원에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