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 위·변조 방지 반사필름식 자동차 번호판 발급 시작

기존 페인트식과 선택 가능

위변조 방지용 반사필름식 자동차 번호판

자동차 등록 때 부착하는 번호판을 위·변조 방지용 반사필름식과 기존 페인트식 가운데 선택해 부착할 수 있게 됐다.

용인시는 8자리로 구성된 반사필름식 자동차등록번호판을 이달 1일부터 발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난해 9월 비사업용 승용차와 대여사업용 승용차에 8자리 자동차등록번호판을 시행한 데 이어 반사필름식 자동차등록번호판까지 발급할 수 있게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자동차 소유자는 기존 페인트식 번호판과 새 반사필름식 번호판 가운데 선택해서 부착하면 된다. 페인트식 번호판 교부 수수료는 9000원인데 반해 반사필름식은 3배가량 비싼 2만5000원이다. 하지만 반사필름식은 번호판 위·변조 방지 기능이 강화됐다.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새로 등록하는 자동차는 물론, 기존 자동차에도 부착할 수 있다. 7자리로 구성된 기존 번호판도 8자리 번호판으로 교체할 수 있고, 8자리 페인트식 번호판도 번호 변경 없이 반사필름식으로 교체할 수 있다.

새 번호판은 태극 문양과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으로 디자인된 국가상징 앰블럼과 국가축약문자(KOR) 등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을 적용했다. 특히 야간에도 눈에 잘 띄어 시는 교통사고를 줄이는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정기용 차량등록사업소장은 “시민들이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부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수수료도 합리적인 수준에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