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일반
용인 신갈오거리·중앙동지역 도시재생 주민들 의견 듣는다

오는 8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공청회
 

처인구 용인중앙시장 일대 전경

용인시의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에 따라 사회·경제·물리·문화적 쇠퇴가 복합적으로 진행 중인 신갈오거리지역과 중앙동지역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공청회가 다음달 8일 각각 열린다. 공청회는 두 지역의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해 주민과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다.

신갈오거리지역 공청회는 8일 오전 10시 신갈동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중앙동지역 공청회는 같은 날 오후 2시 처인구청 대회의실에서 각각 열린다.

신갈오거리지역은 기흥구 신갈동 70-9번지 일대 30만3989㎡로 용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 구역 중 1순위 도시재생사업구역이다. 상권 활성화, 지역공동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처인구 김량장동 137-1번지 일대(용인중앙시장) 10만6142㎡에 대한 도시재생이 추진되고 있는 중앙동지역은 전통과 역사를 간직한 교류의 장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돼 지역 활성화를 위해 추진할 사업비 1억여원을 확보한 바 있다.

해당지역 주민들은 공청회 당일 의견을 제시하거나 1주일 이내에 도시재생과에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문의 도시재생과 031-324-3222~3)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