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6월 경기도 내 집단감염 10명 중 4명은 60세 이상

1~5월 20.3% 비교해 두 배 넘어

6월 들어 열흘 간 경기도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는 140명이며, 이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자가 41.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부터 5월까지 집단감염으로 확진된 851명 중 60세 이상 비율이 20.3%였던 것을 감안하면 두 배(41.4%)가 넘는 비율이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수도권 집단발생과 관련한 도내 확진 특성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6월 1일부터 열흘간 확진된 숫자는 140명이다. 그 중 60대가 37명으로 26.4%, 70대가 12명으로 8.6%, 80대 이상이 9명으로 6.4%였다. 

임 단장은 “요양원, 재가복지센터, 방문요양기관 등에서도 계속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어 개인의 건강 뿐 아니라, 중환자 병상 등 의료자원 확보 부담도 크다”며 “이번 수도권 유행 대비가 더 치밀하고 철저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12일 0시 기준 도내 신규 확진자는 총 18명으로 리치웨이 관련이 11명, 양천구 운동시설 관련 2명, 해외유입 1명이며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지역사회 발생 신규환자도 4명이나 됐다. 리치웨이에서 시작된 감염이 성남 NBS파트너스를 통해 교회 순으로 연쇄 확산한 것이어서 우려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