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용인지역 코로나19 여파
재난기본소득 지급 효과..."코로나19 확산으로 감소했던 자영업 월매출 올랐다"

자영업 매출 대다수 점포에서 감소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8% 상승”
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 대상 조사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매출 수준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와 용인시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이 코로나19 확산기였던 2~3월과 비교해 18%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79%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6일~8일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1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월매출 변화에 대해 ‘증가했다’는 응답이 56%로 절반을 웃돌았다. 업종별로는 식품·음료(77%) 부문에서, 상권 유형별로는 전통시장 상권(67%)에서 ‘증가했다’는 응답이 많았다.

도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후 자영업소의 월평균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 2178만원에서 확산기인 2~3월에 1446만원으로 33%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710만원으로 1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매출액의 79% 수준으로 회복세가 빠르게 나타났다.

가맹점포의 80%는 재난기본소득이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고, 52%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폐업과 사업축소 계획 철회에 대해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이 끝나는 8월 말 매출에 대해서도 가맹점포 절반에 이르는 48%가 2~3월 대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서는 경기지역화폐 가맹점포의 8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변화

한편,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진 2~3월 도내 자영업 매출은 대다수 점포(89%)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21%는 임시휴업을 한 적이 있었으며, 기간은 4주일 이상이 34%로 많았다. 코로나19가 △영업시간 줄임(41%) △직원·아르바이트 수 줄임(22%) △직원·아르바이트 시급 줄임(8%) 등의 운영방식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어려움 해결을 위한 조치(복수응답)로 △금융기관 대출 △적금 해지 및 비상금 사용이 각각 23%였고, 다음으로 △정부·지자체, 공공기관에 지원 신청(15%) △지인이나 지인 소개로 대출(10%) 등으로 조사됐다고 도는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09%포인트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